주간 평균 랜섬웨어 활동, 1년 전보다 10배 이상 증가해
  • 2021-10-05
  • 윤범진 기자, esmaster@elec4.co.kr

포티넷, 2021년 상반기 ‘글로벌 보안 위협 전망 보고서’ 발표

포티넷코리아(대표 조원균)는 자사의 보안연구소인 포티가드랩이 발표한 ‘2021년 상반기 글로벌 위협 전망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 보고서에서는 개인 및 기업은 물론, 중요 인프라를 타겟으로 하는 공격의 규모와 정교성이 크게 강화되고 있으며, 기존 네트워크 내, 외부의 하이브리드 근무자 및 학습자들이 증가하면서 공격 범위가 확장되고 그들이 주요 공격 대상이 되고 있다는 점을 보여주고 있다.

또한, 법 집행 기관은 물론 공공 및 민간 부문 전반에서의 적절한 협력 및 파트너십 모멘텀은 2021년 하반기에 사이버 범죄 생태계를 교란시킬 수 있는 좋은 기회로 작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포티가드랩(FortiGuard Labs)의 보안 인사이트 & 글로벌 위협 얼라이언스 총괄 데릭 맨키(Derek Manky)는 “한 번의 사고가 수천 개의 기업에 영향을 미치는 파괴적인 사이버 공격이 증가하고 있으며, 우리는 사이버범죄와의 전쟁에 중요한 변곡점을 맞이하고 있다. 그 어느 때보다도 모든 이들이 킬 체인(kill chain)을 강화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사이버범죄 공급망을 교란시키려면 협업을 통해 힘을 조절하는 것이 우선시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정보 공유 및 파트너십을 통해 보다 효과적인 대응이 가능하고 미래의 공격 기법을 효과적으로 예측해 공격을 차단할 수 있다. 지속적인 사이버 보안 인식 교육은 물론, 엔드포인트, 네트워크 및 클라우드 전반에서 통합된 AI 기반 예방, 탐지 및 대응 기술은 사이버범죄에 대응하는데 매우 필수적인 요소이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c)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홈페이지 보기
  •  트위터 보기
  •  페이스북 보기
  •  유투브 보기
  • 100자평 쓰기
  • 로그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