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암호 강소기업과 함께 양자난수생성기술로 보안 강화한 제품 개발해
  • 2022-05-25
  • 신윤오 기자, yoshin@elec4.co.kr

SK텔레콤은 비트리·케이씨에스(KCS)·옥타코 등 국내 암호 분야 강소기업들과 함께 QRNG(양자난수생성기술)로 보안을 강화한 제품을 개발해, 국방·공공 사업은 물론 글로벌 시장에 도전한다고 밝혔다.

SKT와 IDQ는 2020년 처음으로 개발한 QRNG 칩의 확장성과 보안성을 무기로, IoT·UAM·금융 등 다양한 영역의 국내 암호 개발 기업들을 ‘양자 생태계’로 끌어들이는 ‘태풍의 눈’이 되고 있다.
 

SKT와 IDQ는 가격 경쟁력 있는 차세대 QRNG 칩 개발로 보안 시장의 혁신을 선도하며 양자 생태계의 확대에 지속해서 이바지할 계획이다. 이밖에도 SKT는 IoT·차량용 사이버 보안(V2X)·금융 다양한 영역에서 수십 개의 업체와 QRNG를 적용한 솔루션을 연구·개발 중이다.

SKT는 케이씨에스와 함께 양자난수생성기(QRNG)와 암호통신 기능의 반도체를 하나로 합친 ‘양자암호 원칩’(Quantum Crypto chip)을 개발하고 있다. 케이씨에스는 IoT 기반의 다양한 제품 및 디바이스에 강력한 보안을 제공하는 암호칩(KEV7)을 독자 개발한 기술기업이다. KEV7 칩은 국정원으로부터 전체 2등급 암호모듈검증(KCMVP) 인증을 획득해, 국내 암호칩 중에서 가장 높은 보안등급을 받았다.

이번 프로젝트는 앞서 보안인증을 받은 케이씨에스 암호칩에 QRNG칩을 탑재하는 것인 만큼, 인증과정을 단축하고 원가 비용 등을 낮춰 상품성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SKT와 케이씨에스는 ‘양자암호 원칩’으로 드론 등 국방 무기체계 사업, 한전 등 공공기관 사업, 월패드 등 홈네트워크 보안 시장 등의 진출을 추진한다.

옥타코, QRNG 기반 생체인증키로 글로벌 공략

생체인증 벤처기업 옥타코가 내놓은 지문인식 보안키 ‘이지퀀트(EzQuant)’는 온라인 인증 서비스 기반 카드형 지문보안키(FIDO)[1]에 QRNG 기술을 결합했다. 즉 기존에 서비스되던 지문 보안키에 QRNG를 적용해서 보안을 강화하는 방식이다.

이지퀀트는 현재 경기도청과 대전 상수도 사업본부, 지하철 통합관제 CCTV 관리자 보안인증 수단으로 채택돼 중요시설 시스템을 보호하고 있다. 또 이지퀀트는 기존에 생체인증으로 수행하던 PC 로그인 및 사내 보안 시스템(그룹웨어·ERP·CRM 등)의 모든 인증과 연동할 수 있으며, 사무실 출입에 필요한 NFC 기능을 활용해 출입 보안에도 이용할 수 있다.

옥타코는 QRNG가 결합한 FIDO 기술로 마이크로소프트의 MS365나 구글 클라우드 등 글로벌 오피스 플랫폼과의 연동 및 글로벌 기업·미국 연방정부 인증 서비스까지 공략할 예정이다. 또한 인도 대국민 인증 서비스인 아다하르 프로젝트를 겨냥한 QRNG 지문 인증 장치를 개발해 글로벌 거대 시장 진출도 타진할 계획이다.

<저작권자(c)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네트워크   #보안  

  •  홈페이지 보기
  •  트위터 보기
  •  페이스북 보기
  •  유투브 보기
  • 100자평 쓰기
  • 로그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