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 캔들 ‘Alexa’ 탑재로 영어도 지원해
  • 2021-12-21
  • 신윤오 기자, yoshin@elec4.co.kr

SK텔레콤이 Amazon과의 협업을 통해 국내 최초로 한국어와 영어를 모두 지원할 수 있도록 ‘Alexa’가 탑재된 ‘누구 멀티 에이전트’ 서비스를 21일부터 개시했다.

SKT는 AI 스피커 ‘누구 캔들(NUGU candle)’에 Amazon의 ‘Alexa voice service’를 탑재하여 멀티 에이전트를 구성했으며, 이용자들은 하나의 AI 스피커를 통해 한국어/영어 AI 서비스를 모두 이용할 수 있다.


한국어 AI 호출어인 ‘아리아’를 부르면 ‘누구’를 통해 한국어 서비스 및 한국 콘텐츠를, 영어 AI 호출어인 ‘알렉사’를 부르면 ‘Alexa’를 통해 영어 서비스 및 해외 콘텐츠를 이용하는 방식이다.

날씨, 뉴스, 감성대화, 캘린더 같은 AI 스피커의 기본적인 기능은 ‘누구’와 ‘Alexa’ 둘 다 지원하며, ‘FLO’나 ‘팟빵’ 같은 국내 콘텐츠는 ‘누구’를 통해, ‘TuneIn’같은 해외 콘텐츠는 ‘Alexa’를 통해 지원받을 수 있다. (단, TuneIn 포함한 영어 라디오 등 음악 관련 서비스는 추후 오픈 예정)

‘누구 멀티 에이전트’가 탑재된 ‘누구 캔들’은 하나의 AI 스피커이지만 독립된 두 개의 AI 에이전트가 구동하는 것이기에 각각의 작동을 시각적으로 분리해 보여준다.

‘누구’와 ‘Alexa’ 모두 아이덴티티 컬러가 파란색임에 착안하여, 에이전트가 구동될 때의 LED 색상을 구분해서 보여주는 방식이다. ‘누구’는 하늘색, ‘Alexa’는 짙은 파란색으로 LED색상을 차별화 해 현재 어떤 에이전트가 구동되고 있는지 직관적으로 알 수 있다.

SKT의 ‘누구 캔들’을 이용하고 있는 고객들은 ‘누구’ 앱을 업데이트하고, ‘누구’ 앱의 ‘Amazon Alexa 연결’ 메뉴를 통해 계정 연동을 하면 멀티 에이전트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SK텔레콤이 Amazon과의 협업을 통해 국내 최초로 한국어와 영어를 모두 지원할 수 있도록 ‘Alexa’가 탑재된 ‘누구 멀티 에이전트’ 서비스를 21일부터 개시했다.


SKT ‘누구’ 이용자들은 앞으로 ‘Alexa’가 제공하는 영어 라디오, 날씨, 감성대화 등 다양한 영어 서비스들을 이용할 수 있어 영어 학습을 하는 고객들의 경우, 원어민 친구가 생긴 것 같은 효과를 느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SKT는 ‘누구 캔들 SE(NUGU candle SE)2022년 초 출시 예정’ 등 ‘누구’ 디바이스에 지속적으로 ‘Alexa’를 탑재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Alexa’와의 긴밀한 협업을 통해 한국 이용자가 사용할 수 있는 다양한 서비스를 계속해서 추가해 나갈 예정이다.

이현아 SKT AI&CO(컴퍼니) 담당은 “국내 최초의 음성 인식 AI 스피커로 출발해 다양한 서비스로 고객들을 만나 온 SKT ‘누구’가 세계 최초의 음성 인식 AI 스피커 ‘Alexa’와 만나 국내 최초의 멀티 에이전트를 선보이게 되었다”며, “앞으로도 고객들께 더 새롭고 풍부한 서비스로 편리함과 즐거움을 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c)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인공지능  

  •  홈페이지 보기
  •  트위터 보기
  •  페이스북 보기
  •  유투브 보기
  • 100자평 쓰기
  • 로그인

세미나/교육/전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