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현대엘리베이터와 로봇 연동 스마트빌딩 솔루션 공급 MOU 체결
  • 2021-08-23
  • 박종배 기자, jbpark@elec4.co.kr

현대엘리베이터(대표이사 송승봉)와 LG전자(대표이사 권봉석)는 LG사이언스파크(서울시 강서구)에서 ‘로봇 연동 및 스마트빌딩 솔루션 사업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 사는 각각 보유한 기술의 교류를 통해 엘리베이터와 자율주행 로봇, 홈네트워크 시스템을 연계한 스마트 빌딩 솔루션 사업 추진 및 LG전자의 사이니지 선행 기술을 접목한 기술적 협력을 추진한다. 이날 협약식에는 현대엘리베이터 송승봉 대표이사와 LG전자 권순황 BS 본부장(사장)을 비롯해 양 사 주요 관계자가 참석했다.



속도가 기술력의 척도로 여겨졌던 엘리베이터 산업은 인공지능을 비롯한 4차 산업 혁명 기술의 발달과 함께 e-모빌리티로 진화하며 신사업 기회가 확대되고 있다. 출입자 정보를 자동으로 인식해 △엘리베이터 호출 △주차 위치 확인 △출입문 개방 △홈 오토메이션 △서비스 로봇과의 연동을 통한 배달 및 컨시어지 서비스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부문으로 빠르게 영역을 넓혀가는 추세다.

현대엘리베이터 송승봉 대표이사는 “당사가 개발하는 엘리베이터 Open API (Application Programming Interface), 언택트 기술과 LG전자의 자율주행 로봇 및 사이니지 기술을 적용한 스마트 빌딩 솔루션의 융합은 아파트·호텔·빌딩 등 다양한 영역에서 시너지를 이뤄낼 것”이라며 “양 사는 앞으로 버티컬 e-모빌리티(Vertical e-Mobility)라는 새로운 시장을 함께 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 BS 사업본부장 권순황 사장은 “로봇, 사이니지, 홈·빌딩 솔루션 등 사업 영역에서의 협업을 통해 다양한 공간에서의 가치 있는 서비스를 발굴하고 고객들에게 차별화한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MOU를 바탕으로 현대엘리베이터는 다양한 응용 프로그램과 접목을 할 수 있는 엘리베이터 오픈 API를 개발하는 한편, OLED 등 사이니지 선행 기술을 접목해 다양한 공간 연출과 디지털 경험(Digital Experience)이 가능한 프리미엄 엘리베이터 출시도 추진할 계획이다.

<저작권자(c)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홈페이지 보기
  •  트위터 보기
  •  페이스북 보기
  •  유투브 보기
  • 100자평 쓰기
  • 로그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