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 차 운전석 이렇게 생겼다고!”
  • 2023-09-11
  • 신윤오 기자, yoshin@elec4.co.kr

LG전자 VS사업본부 공식 홈페이지에 ‘모빌리티 랩웍스 시리즈’ 선보여
 
LG전자가 대중에 공개된 적 없는 차량용 차세대 디스플레이 3종과 디지털 콕핏 2종을 선보였다. 

LG전자는 최근 전장사업을 담당하는 VS사업본부의 공식 홈페이지에 ‘모빌리티 랩웍스 시리즈(Mobility Labworks Series)’라는 신규 카테고리를 생성하고 고객들의 운전자 경험을 확 바꿀 모빌리티 선행 기술 콘셉트를 공개했다.
 
LG전자 디지털콕핏 알파


모빌리티 랩웍스 시리즈는 ‘나에게 꼭 맞는 미래 모빌리티를 경험하다(Experience future mobility your way)’를 주제로 LG전자가 진행하는 선행 프로젝트와 실험적인 기술 등을 의미한다.
 
LG전자가 이번에 공개한 차량용 디스플레이 3종은 롤러블, 플렉서블, 폴더블 등 다양한 폼팩터를 구현하는 혁신적인 디스플레이 기술이 적용돼있다.
 
「Min&Max 디스플레이」는 계기판(클러스터), 중앙정보디스플레이(CID, Center Information Display), 보조석디스플레이(CDD, Co-Driver Display) 등 3개의 화면이 하나로 통합된 ‘필러 투 필러(Pillar-to-Pillar) P-OLED 디스플레이’를 적용했다. 디스플레이가 L자 구조로 구부러져 사용자가 상황과 용도에 따라 넓은 면과 좁은 면을 선택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한 형태다.
 
LG전자 디지털콕핏 베타

예를 들어 목적지에 대해 많은 정보가 필요한 경우에는 넓은 면을 사용하는 ‘Max 모드’를, 익숙한 길을 운전할 때는 최소한의 정보만 띄우는 ‘Min 모드’를 선택할 수 있다.
 
「Pop&Fold 디스플레이」는 3개의 디스플레이가 슬림한 대시보드에 숨어있다가 사용자가 원할 때 노출되는 형태다. 차량 내 공간 활용도를 높인 게 장점이다. 가운데에는 폴더블 P-OLED 기술을 활용한 18인치 대형 중앙정보디스플레이가 있고 양쪽에 90도로 회전하는 2개의 디스플레이가 각각 계기판과 보조석디스플레이로 활용된다.
 
「Flex&Slide 디스플레이」는 P-OLED를 활용해 고객의 상황이나 재생되는 콘텐츠에 맞춰 화면의 휘어지는 정도를 조절할 수 있다. 구부리지 않은 전체 화면은 영상 콘텐츠 시청이나 네비게이션 등으로 사용할 수 있고 화면을 최대한 구부려 아래는 키보드로, 위는 검색 화면으로 나눠 사용하는 것도 가능하다. 
 
또 LG전자가 공개한 디지털 콕핏 2종 콘셉트에는 디스플레이, 커넥티비티, HMI(Human Machine Interface) 등 분야의 다양한 혁신 기술이 적용돼있다.  
 
▲롤러블 디스플레이 ▲운전자 및 탑승객 모니터링 시스템(Cabin Monitoring System) ▲5G 통신 기반의 V2X(Vehicle to Everything, 차량-사물간 통신) 등 차량에서 즐기는 미래 기술을 엿볼 수 있다. 또 차량 내 전체 디스플레이를 통합 제어하는 최신 IVI(In-Vehicle Infotainment) 소프트웨어 플랫폼 등도 탑재돼있다. 
 
LG전자가 양산되지 않은 전장제품 콘셉트를 공개한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완성차 업체뿐 아니라 일반 사용자들에게 차별화된 고객경험을 제공하는 전장제품을 선보이며 LG전자의 혁신성과 모빌리티 기술력을 널리 알리기 위한 목적이다. 
 
LG전자 VS사업본부 이준배 영업/마케팅담당은 “LG전자는 70년 가까이 가전 사업에서 쌓은 고객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차별화된 미래 모빌리티 솔루션을 개발해 나가고 있다”며 “모빌리티 랩웍스 시리즈를 통해 고객에게 차별화된 LG전자만의 미래 전장 기술력을 지속 선보이며 소통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c)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디스플레이   #반도체   #센서   #자동차  

  •  홈페이지 보기
  •  트위터 보기
  •  페이스북 보기
  •  유투브 보기
  • 100자평 쓰기
  • 로그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