뜬 구름같은 양자정보기술, 특허 전쟁은 뜨겁다
  • 2021-05-11
  • 신윤오 기자, yoshin@elec4.co.kr

특허출원, 10년간 4배 증가해…IBM은 모든 국가에서 특허 앞서

가까운 미래에 큰 파급효과를 가져올 양자정보기술에 대한 지식재산을 확보하기 위해 치열한 경쟁이 벌어지고 있다. 특허청에 따르면 지난 10년간 지식재산 선진 5개국(한국, 미국, 중국, 유럽, 일본)에 출원된 양자정보기술 관련 특허는 10년간 총 6,777건으로 조사됐다. 2010년 286건에서 2018년에는 1,219건으로 약 4배 증가했고 연평균 19.9%씩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가별로 보면, 미국 2,223건(33%), 중국 1,978건(29%), 유럽 1,296건(19%), 일본 665건(10%), 한국 615건(9%) 순으로 미국과 중국에 출원된 건이 전체의 62%를 차지하고 있다. 세부 기술별로는 양자컴퓨팅 2,572건, 양자암호통신 2,711건, 양자센서 1,494건으로 양자컴퓨팅과 보안통신 분야의 출원이 많으며, 특히 빅데이터 분석과 인공지능 기술이 부각됨에 따라 꿈의 컴퓨터라고 불리는 양자컴퓨팅 관련 출원이 매년 30%이상씩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다.


      

양자컴퓨팅 분야의 주요 출원인은 IBM(408건, 15.9%), 구글(233건, 9.1%), 노스롭 그루먼(201건, 7.8%), 디웨이브(D-wave)(157건, 6.1%), 마이크로소프트(154건, 5.9%), 인텔(147건, 5.7%) 등으로 전체 출원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국내 양자암호통신은 SK텔레콤

IBM의 경우 우리나라를 제외한 모든 국가에 가장 많은 특허를 출원하여 이 분야 특허경쟁에 앞서 나가고 있으며, 우리나라에서는 미국 군수기업인 노스롭 그루먼이 가장 많은 출원을 하고 있다. 양자암호통신 분야의 주요 출원인은 도시바(203건, 7.4%), 화웨이(89건, 3.2%), SKT(IDQ)(77건, 2.8%), 알리바바(58건, 2.1%) 등으로 이들 4개 기업이 전체 출원의 15.5%를 차지하고 있다.

이들 기업 중 도시바가 미국, 유럽, 일본에 가장 많은 특허를 출원하였으며, 우리나라에는 SK텔레콤이 가장 많은 특허를 출원하였다. 양자센서 분야의 경우 아직 전체 출원 건수가 많지는 않으나 파운드리 반도체 선도 기업인 대만의 TSMC(132건, 8.8%)가 가장 많은 특허를 출원하고 있다.

<저작권자(c)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100자평 쓰기
  • 로그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