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르딕, 머신러닝 IoT 제품 프로토타입 구현하는 다중 센서 프로토타이핑 플랫폼 발표
  • 2022-06-14
  • 신윤오 기자, yoshin@elec4.co.kr

듀얼 Arm Cortex-M33 프로세서 성능 및 임베디드 머신러닝 제공

노르딕 세미컨덕터(한국지사장 최수철)는 멀티 프로토콜 단거리 무선 연결 및 임베디드 머신러닝(Machine Learning)을 지원하는 다중 센서 프로토타이핑 플랫폼(노르딕 Thingy:53)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이 제품은 가장 짧은 개발기간 안에 머신러닝 기능을 갖춘 첨단 무선 제품의 개념 증명 및 프로토타입을 구현할 수 있는 플랫폼이다. 

Thingy:53은 듀얼 코어 Arm® Cortex® M-33 프로세서를 내장한 노르딕의 첨단 멀티프로콜 SoC(System-on-Chip)인 nRF5340을 기반으로 노르딕의 nPM1100 전력관리 IC(PMIC: Power Management IC)와 nRF21540 프론트엔드 모듈(FEM: Front End Module) 및 PA/LNA(Power Amplifier/Low Noise Amplifier) 범위 확장기를 갖추고 있다.

이외에도 이 프로토타이핑 플랫폼에는 충전식 1,350mAh 리튬폴리머 배터리와 다중 모션 및 환경 센서가 장착되어 있다. 이 플랫폼은 블루투스 LE(Bluetooth® Low Energy)를 비롯해 스레드(Thread), 매터(Matter), 지그비(Zigbee), IEEE 802.15.4, NFC 및 블루투스 메시 RF 프로토콜을 지원하며, Thingy:53에 직접 사전에 인스톨된 임베디드 머신러닝 펌웨어 또한 제공된다.

Thingy:53의 핵심인 nRF5340 SoC는 전용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와 네트워크 프로세서를 갖추고 있다. 128MHz 클럭 속도의 Arm Cortex-M33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는 프로토타이핑 플랫폼에서 첨단 알고리즘 및 임베디드 머신러닝과 관련된 복잡한 연산 작업을 처리할 수 있도록 해준다.

또한 1MB 플래시와 512KB RAM을 통해 가장 복잡한 애플리케이션에도 충분한 메모리를 보장한다. 네트워크 프로세서는 전력 효율적인 동작을 위해 설계되었으며, 자체 연산 리소스를 갖추고 있어 애플리케이션 소프트웨어의 실행 성능을 저하시키지 않으면서 강력한 무선 연결을 지원한다. 

"이미 개발자 커뮤니티에서 입증되어"

또한 이 제품은 USB-C 충전 및 데이터 포트와 퀴익(Qwiic), 스테마(Stemma) 및 그로브(Grove) 호환 4핀 JST 커넥터를 갖추고 있다. 모든 Thingy:53은 추가 디버깅 툴로 전력소모를 모니터링하고, 애플리케이션 코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해당 핀과 액세스가 가능한 디버깅 및 전류 측정 보드와 함께 제공된다. 

노르딕의 Thingy:53제품 매니저인 파 하칸손(Pär Håkansson)은 “노르딕의 Thingy 제품군은 가장 빠른 방법으로 혁신적인 단거리 무선 및 셀룰러 IoT 애플리케이션의 프로토타이핑 및 개발이 가능한 플랫폼으로, 이미 개발자 커뮤니티에서 입증되었다.”며, “이제 가장 강력하면서도 뛰어난 멀티 프로토콜 SoC를 이용한 새로운 Thingy:53이 출시되면서 프로토타이핑 플랫폼 제품군이 더욱 강화되었다.”고 밝혔다. 

또한 파 하칸손은 “새로운 Thingy는 nRF5340 이상의 성능을 제공하며, 탁월한 배터리 성능과 링크 버짓을 위한 노르딕의 PMIC 및 범위 확장기를 비롯해 첨단 다중 센서를 갖추고 있다. 이와 함께 Thingy:53은 머신러닝에 익숙하지 않은 개발자들이 이 기술을 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처음으로 사전 프로그래밍된 엣지 임펄스 펌웨어와 nRF 엣지 임펄스 모바일 앱을 지원한다.”며, “머신러닝은 미래의 첨단 IoT 엣지 프로세싱의 가장 중요한 요소이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c)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반도체   #부품   #센서   #인공지능   #IoT  

  •  홈페이지 보기
  •  트위터 보기
  •  페이스북 보기
  •  유투브 보기
  • 100자평 쓰기
  • 로그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