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품 리뷰] 로옴, 멀티 화면화 위한 자동차 디스플레이용 SerDes IC
  • 2022-07-21

로옴(ROHM) 주식회사는 멀티 화면화 추세가 강해지는 자동차 디스플레이용으로 Full HD(1,980×1,080 픽셀) 대응 SerDes IC (Serializer : BU18TL82-M, Deserializer : BU18RL82-M)를 개발했다.

일반적인 SerDes IC는 영상 전송을 위해 Serializer와 Deserializer를 페어로 접속해야 한다. 반면에 신제품은 Deserializer인 「BU18RL82-M」의 데이지 체인 접속이 가능하므로, Serializer 1개로 복수 경로에 영상 전송이 가능하다. 이에 따라, 커넥터 및 케이블 삭감이 가능하여, 영상 전송 경로의 심플화가 가능해지고, 어플리케이션의 시스템 비용 및 고장 리스크 저감에 기여한다.
 


또한, 신제품은 Full HD 대응 SerDes IC로는 업계에서 유일하게 End to End (SoC에서 디스플레이까지)로 영상 데이터가 바르게 전송되고 있는지를 CRC※3 값의 비교를 통해 모니터링하는 기능을 탑재하여, 어플리케이션의 기능 안전에도 기여한다.

신제품은 2022년 7월부터 샘플 (샘플 가격 1,500엔 /개, 세금 불포함) 출하를 개시했고, 2022년 9월부터 월 20만개의 생산 체제로 양산을 개시할 예정이다.

생산 거점은 전공정 로옴 하마마츠 주식회사 (하마마츠), 후공정 ROHM Electronics Philippines, Inc. (필리핀)이다. 앞으로도 로옴은, 실장 면적 및 소비전력의 삭감과 더불어 신뢰성 향상에도 기여하는 IC의 개발을 추진하여, 자동차의 진화와 안전성 향상에 기여해 나갈 것이다.

 


어떻게 만들게 되었나

최근, 사이드미러의 전자화 및 클러스터의 LCD 패널화에 따라, 자동차 1대당 디스플레이 탑재수가 증가하여, 영상 전송 경로가 복잡해지고 있다. 이는 시스템 비용 및 고장 리스크의 증대로도 연결되므로, 영상 전송 경로의 심플화가 과제로 중요시되고 있다. 또한, 전자미러의 영상 고착이나 클러스터 패널의 체크 램프 아이콘 비점등 등은 중대 사고로 이어질 수 있어, 기능 안전의 도입도 중요시되고 있다.

신제품은 데이지 체인 접속과 End to End 데이터 모니터링을 통해 이러한 과제를 해결한다. 그리고, 2021년 6월부터 양산중인 자동차 카메라 모듈용 SerDes IC 「BU18xMxx-C」에 탑재되어 있는 저소비전력 및 Low Noise 특징을 그대로 유지하여, 영상 전송 경로의 복잡화가 가속화되는 차세대 자동차 디스플레이에 최적이다.

<라인업>

신제품 「BU18xx82-M」은 자동차기기 신뢰성 규격 AEC-Q100에 준거하여, 차량용 어플리케이션에 필요한 신뢰성을 확보했다. 또한, Serializer인 「BU18TL82-M」은 입력 인터페이스에 있어서 OpenLDI 및 MIPI-DSI를 지원하여, 폭넓은 SoC에 대응할 수 있다.


로옴의 SerDes IC에 대하여

로옴 SerDes IC의 기본적인 특징은 저소비전력 및 Low Noise다. 로옴은 이러한 특징을 지닌 SerDes IC의 첫번째 제품으로서 자동차 카메라 모듈용 SerDes IC 「BU18xMxx-C」를 2021년 6월부터 양산중이다.

기본적인 특징 ① : 저소비전력

해상도에 따라 전송 속도를 최적화하는 기능을 탑재함으로써, 필요 해상도의 데이터를 최소한의 전력으로 전송할 수 있어, 어플리케이션의 저소비전력화에 기여한다.

기본적인 특징 ② : Low Noise

전송 속도 최적화 기능을 응용하여, 노이즈의 피크를 분산시킴으로써, 노이즈를 저감했다. Spread Spectrum (스펙트럼 확산) 기능도 탑재하여 대폭적인 Low Noise화가 가능해짐에 따라, 노이즈 대책의 공수 삭감에 기여한다.

<저작권자(c)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반도체   #부품   #자동차  

  •  홈페이지 보기
  •  트위터 보기
  •  페이스북 보기
  •  유투브 보기
  • 100자평 쓰기
  • 로그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