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2023년 반도체 시장은 ′인텔의 귀환′과 ′엔비디아의 역습′
  • 2024-01-17
  • 박종서 기자, paper@elec4.co.kr

전세계 반도체 매출은 2022년 대비 11.1% 감소한 5,330억 달러 기록

인텔의 1위 탈환과 엔비디아 진입, 이는 2023년 반도체 시장을 축약해 주는 말이다.

가트너(Gartner)가 발표한 2023년 전 세계 반도체 매출 예비조사 결과에 따르면, 2023년 전 세계 반도체 매출은 2022년 대비 11.1% 감소한 5,330억 달러를 기록했다.
 
[사진=게티이미지]
 
가트너의 VP 애널리스트인 앨런 프리스틀리(Alan Priestley)는 “2023년 반도체 산업의 경기는 다시 순환을 시작했지만, 메모리 매출이 사상 최악의 하락세를 기록하면서 반도체 시장은 어려운 한 해를 보냈다”며, 이어 “저조한 시장 상황은 여러 반도체 공급업체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2023년에는 상위 25개 반도체 공급업체 중 9개 업체만이 매출 성장을 기록했고, 10개 업체가 두 자릿수 하락을 경험했다”고 말했다.

2023년 상위 25개 반도체 공급업체의 총 반도체 매출은 전년대비 14.1% 감소해, 전체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율이 2022년에는 77.2%였으나 2023년에는 74.4%를 차지하는데 그쳤다.

인텔, 2년 만에 삼성 제쳐
 
2023년 메모리 공급업체의 실적 부진에 따라 상위 10개 반도체 공급업체 순위에도 변동이 있었다.

인텔이 2년 만에 삼성을 제치고1위 자리를 탈환했다. 2023년 인텔의 매출은 총 487억 달러, 삼성은 399억 달러를 기록했다. 엔비디아의 2023년 반도체 매출은 56.4% 성장해 총 240억 달러를 기록하며 사상 처음으로 상위 5위권에 진입했다. 이는 AI 반도체 시장에서의 선도적인 입지 덕분인 것으로 풀이된다.

ST마이크로일렉트로닉스는 3계단 상승한 8위를 차지하며 2019년에 기록했던 순위를 되찾았다. 2023년 매출은 자동차 부문에서의 강력한 입지를 기반으로 7.7% 증가했다.

메모리 매출 37% 감소, 다시 상승하나

2023년 메모리 제품의 매출은 37% 하락하면서, 반도체 시장 부문 중에서 가장 큰 감소폭을 보였다. 가트너의 VP 애널리스트인 조 언스워스(Joe Unsworth)는 "D램 과 낸드의 3대 시장인 스마트폰, PC, 서버는 특히 2023년 상반기에 예상보다 약한 수요와 채널 재고 과잉에 직면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2023년 D램 매출은 38.5% 감소한 총 484억 달러, 낸드플래시 매출은 37.5% 감소한 총 362억 달러를 기록했다.

2023년 비메모리 매출은 3% 감소하는데 그치며 선방했다. 하락 요인은 시장 수요 약세와 채널 재고 과잉이 연중 내내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 탓이다.

언스워스 애널리스트는 “메모리 공급업체와 달리 대부분의 비메모리 공급업체는 2023년에 비교적 양호한 가격 환경에 있었다”고 말하며, “가장 강력한 성장 동력은 AI 애플리케이션용 비메모리 반도체 수요로, 특히 전기차를 포함한 자동차 부문, 국방 및 항공우주 산업 등이 대부분의 다른 애플리케이션 부문을 능가하는 성과를 거두면서 매출을 이끌었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c)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모바일   #반도체   #인공지능   #부품  

  •  홈페이지 보기
  •  트위터 보기
  •  페이스북 보기
  •  유투브 보기
  • 100자평 쓰기
  • 로그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