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망] 코로나 장기화에 스마트홈 가전과 건강관리 기술만 ‘쑥쑥’
  • 2021-11-08
  • 신윤오 기자, yoshin@elec4.co.kr

비대면 시대 사물인터넷 기반 스마트홈 특허출원 증가해

코로나 시대에 재택근무, 재택치료 등 가정 내에서 머무르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건강관리, 홈엔터테인먼트 등 스마트홈 기술에 대한 특허출원이 증가하고 있다.

특허청에 따르면, 스마트홈 관련 국내 출원은 2009년 56건에서 2020년 140건으로 최근 10여년 사이 2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술 분야별로 ‘스마트홈 가전’ 510건(40.5%), ‘건강관리’ 289건(23.0%), ‘보안 서비스’ 254건(20.2%) 및 ‘스마트 전력제어’가 205건(16.3%)을 차지하고 있다.

이중 ‘스마트홈 가전’과 ‘건강관리’ 분야의 특허 출원이 많았고, 2009년 대비 2020년에 각각 3.3배와 6.0배 증가하면서 가장 높은 증가폭을 보였다. 코로나 팬데믹 등으로 홈엔터테인먼트와 원격의료 수요가 커짐에 따라, 이와 관련된 출원이 대폭 증가한 것으로 풀이된다.

LG와 삼성이 국내외서 출원 주도

국적별 출원 비중은 내국인이 83.3%로 외국인(16.7%)에 비해 압도적으로 많은 출원을 하고 있으며, 출원인 유형별로 살펴보면(’09년~’20년), 기업 790건(67.5%), 개인 237건(20.3%), 대학 96건(8.2%), 연구소 47건(4.0%) 순으로 기업과 개인이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스마트 홈 기술이 국내산업(가전제품, 의료기기 등)과 융합되어야 하는 점에서 내국인 출원 비중이 높고, 다양한 응용서비스 개발이 가능한 점에서 개인 출원이 높은 것으로 풀이된다.

주요 출원인은 LG전자(122건), 삼성전자(82건), 샤오미(20건), 헤드워터파트너즈(19건), 구글(11건) 등이 차지하여 LG전자와 삼성전자가 국내 출원을 주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삼성전자와 LG전자는 IP5 특허청 출원(’09년~’20년)에서도 각각 340건, 275건으로 1, 3위를 차지하고 있어 스마트홈 기술 분야에 대하여 국내외에서 활발히 특허출원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IP5는 전세계 특허출원의 80%를 차지하는 미국, 중국, 유럽, 일본, 한국 특허청을 가르킨다. 이는 기존 백색 가전제품에 대한 경쟁력을 바탕으로 스마트홈 분야에서도 글로벌 기술력을 확보하고 있다는 점을 나타낸다.



사물인터넷심사과 윤병수 심사관은 “’22년 스마트홈 시장은 1,357억 달러로 전년대비 17.5% 성장이 예상되며, 이러한 성장세는 위드코로나 시대에도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우리 기업들이 스마트홈 세계 시장을 선도할 수 있도록 스마트홈 분야에 특화된 고품질의 특허심사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스마트홈 세계시장은 2018년부터 연평균 21.2% 지속 성장하며, 2025년에는 1,953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저작권자(c)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100자평 쓰기
  • 로그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