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세미컨덕터, 오토엑스 로보택시에 이미지 센서 및 라이다 지원해
  • 2021-07-15
  • 한상민 기자, han@elec4.co.kr

온세미컨덕터가 오토엑스(AutoX)의 5세대 자율주행 플랫폼에 자사의 이미지 센싱 및 라이다(LiDAR) 기술이 채택됐다고 밝혔다.

세계인공지능대회(WAIC)에서 공개된 오토엑스의 5세대 자율주행 기술은 자율주행을 대중화하고 인적 물적 운송에 대한 보편적 접근권을 제공하고자 설계된 최초의 완전 무인(fully driverless) 로보택시(RoboTaxi)에 탑재된다.

오토엑스의 설립자 겸 CEO인 지안시옹 샤오(Jianxiong Xiao)는 “우리는 자율주행 레벨4 로보택시를 시장에 출시하고자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으며, 온세미컨덕터는 이러한 센싱에 대한 요구사항을 실현시키기 위한 최고의 파트너"라고 말했다.

 

AR0820AT 8 MP 이미지 센서는 다른 센서와 달리 고해상도 카메라 융합이 가능하다. 이는 보도나 교차로에서 물체를 포착하기 위해 넓은 시야가 요구되는 고밀도 도심지역 상황을 지원한다. 또한, 충분한 반응시간을 제공하기 위해 물체 혹은 표지판을 더 먼 곳에서 인식해야 하는 경우, 실제 감지 거리를 300미터 이상으로 확장하여 고속도로에서의 자율주행을 지원한다.

오토엑스 로보택시는 최고 수준의 안전성을 보장하기 위해 최첨단 카메라 센서와 라이다 검출기를 탑재했다. 온세미컨덕터는 고해상도 AR0820AT 8 MP 이미지 센서 28개와 라이다 센서용 SiPM 어레이 4개를 통해 사각지대 없는 풀 서라운드 뷰를 지원한다.

온세미컨덕터 지능형 센싱 그룹 수석 부사장인 로스 자투(Ross Jatou)는 “온세미컨덕터는 시장을 선도하는 센서 기술의 혁신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으며, 확장가능한 센서 솔루션은 오토모티브 시장에서 요구되는 엄격하고 빠르게 변화하는 해결과제를 지원한다. 우수한 성능과 긴밀한 통합은 완전 무인 애플리케이션의 핵심이다. 우리는 안전성을 높이고, 완전 자율주행 실현을 위해 오토엑스와 지속적으로 협력하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오토엑스의 레벨4 자율주행을 위한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 스택은 밀도가 높고 가장 역동적인 교통상황을 처리할 수 있도록 돕는다. 이는 중국 내에서 최초로 완전 자율주행 로보택시 운영허가를 받았다. 오토엑스는 상하이, 선전, 우한 및 기타 중국 주요 도시에 수백 대의 로보택시를 배치했다. 또한 지난해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도 로보택시 및 로보딜리버리(RoboDelibery) 시범 서비스를 시작했다.

온세미컨덕터는 4억 개 이상의 이미지 센서를 판매한 자동차 센싱 분야의 선두주자로, 45년 이상의 세월 동안 뛰어난 이미징 기술을 활용해 까다로운 이미징 애플리케이션을 위한 다양한 센서 타입, 해상도, 및 광학 포맷을 지원한다. 온세미컨덕터의 센서 포트폴리오에는 주차 보조(park assist), 서라운드/리어 뷰 카메라, 인캐빈(in-cabin), 미러 대체(mirror replacement), 차선 이탈 경고(lane departure warning), 첨단 제동(advanced braking), 충돌 방지(collision avoidance),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 및 자율주행(AD) 시스템을 위한 고급 솔루션이 포함돼 있다.

 

<저작권자(c)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홈페이지 보기
  •  트위터 보기
  •  유투브 보기
  • 100자평 쓰기
  • 로그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