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 독일 전기자동차 기업 어라이벌에 첨단 자동차 반도체 제공해
  • 2021-07-01
  • 박종배 기자, jbpark@elec4.co.kr

ST마이크로일렉트로닉스(이하 ST)가 독보적인 기술로 전기자동차를 개발하는 글로벌 기술 기업 어라이벌(Arrival)과의 협업을 발표했다. 이번 협업을 통해 ST는 자동차용 마이크로컨트롤러와 전력 및 배터리 관리 디바이스를 비롯한 첨단 반도체 기술과 제품을 어라이벌의 차량에 제공하게 된다.

어라이벌은 커넥티드 전기자동차 출시의 핵심 파트너 중 하나로 ST를 선정했다. ST의 기술은 통합 모빌리티 에코시스템의 일환으로 어라이벌의 고객에게 미래 지향적 무공해 상용차를 제공한다. 어라이벌은 모듈식 ECU 플랫폼에 ST의 고성능 자동차용 보안 마이크로컨트롤러를 효율적인 차량 전기화를 위해 스마트 전력 및 배터리 관리 디바이스 등 그 외 ST 기술을 채택했다.



어라이벌은 자사의 차량이 혁신적이고 새로운 설계 및 생산 방식을 사용해 완전히 새롭게 개발된 차세대 전기자동차를 대표한다고 생각한다. 자체 개발한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로보틱스를 사용하는 어라이벌의 수직적 통합 방식은 분산된 마이크로팩토리(Microfactory)에서의 생산을 실현해준다. 이 마이크로팩토리는 전 세계 구축이 가능하며, 지역 인재를 고용하고 지역 공급망을 활용하며 현지에서 세금을 납부함으로써 지역 사회를 활성화하고 수요에 대응하게 해준다.

차량 공유 서비스를 위해 우버(Uber)와 공동 설계 중인 최근 발표된 어라이벌 카(Arrival Car)와 승합차 및 버스를 비롯해 어라이벌의 전체 차량 포트폴리오에 ST 기술이 적용될 예정이다. 어라이벌은 UPS로부터 1만대의 전기자동차 주문과 1만대 이상의 옵션을 확보했다.

ST의 유럽, 중동, 아프리카 지역 세일즈 및 마케팅 수석 부사장인 미카엘 앙팡 (Michael Anfang)은 “ST는 어라이벌의 초기 개발 단계부터 협력해 왔으며, 생산으로 이어지는 여정을 함께 하게 돼 자부심을 느낀다”며, “ST는 광범위한 기술을 제공해 모빌리티 산업이 전기화와 디지털화 플랫폼으로 전환하도록 지원하고 있다. 어라이벌처럼 시장을 선도하는 새로운 기업과의 이러한 협업은 ST의 다양한 운영 모델 지원 능력을 입증하는 것이다. ST 기술을 사용하는 어라이벌의 차량은 보다 친환경적인 모빌리티로의 이행을 향한 공동 비전을 실현하는 새로운 기점이 될 것이다”라고 밝혔다.

어라이벌의 기술 담당 수석 부사장인 세르게이 말리진(Sergey Malygin)은 “ST는 오늘날 시장에서 최고의 기술을 제공하고 있다. 어라이벌의 차량에 적합한 최첨단 기술을 선택하는 일은 제품 수명을 연장하고, 가치를 향상시키면서도 사용기한 연장으로 지속 가능성을 높이는 데 매우 중요하다”고 언급했다.

 

<저작권자(c)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홈페이지 보기
  •  트위터 보기
  •  유투브 보기
  • 100자평 쓰기
  • 로그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