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나이더 일렉트릭, 용량 10-600kVA까지 지원하는 3상 무정전전원장치 출시
  • 2021-04-12
  • 신윤오 기자, yoshin@elec4.co.kr

슈나이더 일렉트릭(한국지사 대표 김경록)이 3상 무정전전원장치(UPS) ‘Easy UPS’ 3L’ 시리즈에 새로운 라인업을 출시했다.

이번에 출시한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Easy UPS 3L은 250, 300 kVA 및 400 kVA 용량을 지원해 중대형 상업 건물과 경공업 분야에서 활용이 가능하다. 이로써 슈나이더 일렉트릭 Easy UPS 3시리즈는 10-600kVA(400V)까지 용량을 지원하는 UPS 라인업을 갖추게 됐다.



Easy UPS 3L은 콤팩트한 설계로 제한된 공간에 적합해 설비 투자 (CapEx) 비용을 절감할 수 있어, 산업 환경의 업무효율성과 비즈니스 연속성을 제공한다. 또한 전력 손실과 발열을 최소화함으로써 운영 환경의 효율을 극대화한다. 비용 예측 가능성을 최대 96%까지 높여 전력 소비 비용 관리가 효율적이다.

또한, 병렬 및 이중화 설계로 높은 가용성을 보여준다. 부하가 시스템의 전원 블록 용량보다 낮으면 나머지 전원 블록이 부하를 지원해 사고 발생 시 전원 공급의 중단 없이 유연한 대처가 가능하다.

Easy UPS 3L는 뛰어난 내구성을 자랑한다. 절연 보호 코팅이 되어있는 인쇄 회로 기판(PCB)과, 교체 가능한 먼지 필터, 최대 40°C에서도 작동되는 강력한 과부하 보호 기능을 통해 열악한 환경에서의 복원력을 갖추고 있다. 이를 통해 정전, 서지 및 스파이크로 인한 손상으로부터 중요 장비를 보호한다.



뿐만 아니라 뛰어난 확장성으로 고객들이 비즈니스 상황에 맞게 배터리뱅크, 배터리 차단기 키트 등의 다양한 옵션과 액세서리를 구성해 필요한 용량만큼의 제품을 증설해 다양한 환경에 적용할 수 있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제품의 전체 수명 주기에 걸쳐 고객에게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에코스트럭처 IT 를 통해 실시간 모니터링과 원격지원 서비스를 통해 관리자는 시간과 장소에 구애 받지 않고, 즉각적으로 설비에 발생한 이상을 감지하고 대응할 수 있다.

3상 UPS 오퍼링 관리 및 마케팅을 담당하고 있는 무스타파 데미르콜(Mustafa Demirkol)은 “이번에 출시한 슈나이더 일렉트릭 Easy 3상 UPS는 견고하고 내결함성이 뛰어난 설계를 갖추고 있는 제품” 이라며, “제품 사양 대비 가격 경쟁력을 갖추고 있어, 업무 공간이나 전기 시설 등에 쉽게 적용할 수 있어 “기업의 비즈니스 연속성과 최적화된 투자를 위한 이상적인 선택”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자세한 내용은 슈나이더 일렉트릭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이 가능하며, 에코스트럭처 IT 엑스퍼트 (EcoStruxure IT Expert) 모니터링 솔루션을 30일동안 무료로 사용할 수 있는 체험기회를 제공한다.
 

<저작권자(c)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홈페이지 보기
  •  트위터 보기
  •  페이스북 보기
  •  유투브 보기
  • 100자평 쓰기
  • 로그인

태그 검색
본문 검색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