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텔, CES 2020에서 자율주행 발판 마련하는 인공지능 등 첨단 기술 선보여

  • 2020-01-07
  • 한상민 기자, han@elec4.co.kr

2020년 도쿄 올림픽 등 인텔 기술이 제공하는 광범위하고 긍정적인 영향 소개

인텔이 CES 2020에서 자율주행의 발판을 마련하는 인공지능, 모바일 컴퓨팅 혁신의 새로운 시대, 몰입감 있는 스포츠와 엔터테인먼트의 미래에 대해 발표했다.

또한 어떻게 클라우드, 네트워크, 엣지, PC에 걸쳐 인텔리전스를 연결하고, 사람, 기업, 사회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는지를 소개했다.



밥 스완(Bob Swan) 인텔 CEO는 교통흐름을 자연스럽게 뚫고 가는 자율주행 로보택시 데모 등 모빌아이 사업부의 여러 가지 업데이트를 공유하며 기자 간담회를 시작했다. 로보택시 주행은 모든 이들에게 좀 더 안전한 이동성을 제공하기 위한 모빌아이의 독특하고 혁신적인 접근으로 인공지능(AI), 컴퓨터 비전, RSS의 제도적 과학 모델과 독립적인 센싱 시스템을 통한 진정한 중복성의 조합으로 이루어진다.

이어 그는 미국 적십자사와 함께 한 인텔의 작업과 재난 대비에 도움이 되는 미씽 맵(Missing Maps) 프로젝트를 발표했다. 인텔은 2세대 인텔 제온 스케일러블(Intel® Xeon® Scalable) 프로세서에서 통합 AI 가속화를 사용해 미국 적십자사와 미씽 맵 프로젝트를 지원했다. 이를 통해 중요한 정보가 누락된 원격 지역의 교량과 도로에 대한 매우 정확한 지도를 제작할 수 있게 되었고, 재난 발생 시에 긴급 대응자를 도울 수 있게 됐다.

밥 스완(Bob Swan) 인텔 CEO는 “인텔의 목표는 고객이 AI, 5G, 지능형 첨단 기술과 같은 기술 변화를 최대한 활용할 수 있도록 도움으로써, 삶을 풍요롭게 하고 앞으로 도래할 수십년 후의 세상을 함께 만들어 가는 것”이라며, “오늘 강조했듯이, 컴퓨팅의 모든 측면에 인텔리전스를 연결하려는 우리의 노력은 전례 없는 규모로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다”라고 말했다.

인텔리전스가 주도하는 모바일 컴퓨팅

인텔은 모바일 컴퓨팅 부문을 강조하며, 사용자들이 집중하고, 만들고, 참여하는 방식을 변화시킬 새로운 제품, 파트너십, 흥미로운 플랫폼 수준의 혁신을 발표했다. 

데이터 센터는 인텔리전스를 전세계 기업들에게 전달하는 힘이며, 인텔 제온 스케일러블 프로세서는 지속적으로 데이터 센터의 근간이 되고 있다. 나빈 셰노이(Navin Shenoy) 수석 부사장은 2020년 상반기에 출시될 3세대 인텔 제온 스케일러블 프로세서는 AI 학습 가속화 내장을 위해 새로운 인텔 DL 부스트(Intel® DL Boost) 확장을 포함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로써 이전 제품군 대비 60% 향상된 학습(training) 성과를 제공한다.

나빈 셰노이 수석부사장은 인텔이 인텔리전스를 클라우드, 네트워크, 엣지를 망라한 데이터 플랫폼으로 연결하는 다양한 방안과 함께, 스포츠와 엔터테인먼트를 어떻게 변화시키고 있는 지에 대해 강조했다.

<저작권자(c)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홈페이지 보기
  •  트위터 보기
  •  페이스북 보기
  •  유투브 보기
  • 100자평 쓰기
  • 로그인

태그 검색
본문 검색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