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일링스가 제시한 ACAP의 미래상

  • 2019-09-06
  • 전동엽 기자, imdy@elec4.co.kr



[Xilinx Innovation Day] 
자일링스가 미국 팔로알토에서 제1회 ‘Xilinx Innovation Day’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에서는 자일링스가 자사의 신규 플랫폼인 ACAP(Adaptive Compute Acceleration Platform)의 생태계 확장에 집중하고 있음을 내비쳤다. 지난 6월, 자일링스가 고객들에게 ACAP으로 제작된 제품인 Versal™ AI Core 시리즈와 Versal Prime 시리즈를 처음으로 제공하기 시작하면서 그 움직임이 시작됐다고 볼 수 있다.

ACAP은 자일링스가 개발한 적응형 컴퓨팅 가속화 플랫폼으로 머신러닝, 데이터 센터 등 다양한 애플리케이션의 요구사항에 따라 동적으로 조정이 가능한 고집적 멀티코어 이기종 컴퓨팅 플랫폼이다. 미래 주력 산업으로 꼽히는 인공지능, 데이터 센터 등에는 현재 대부분 CPU, GPU를 활용하고 있는데, 자일링스는 ACAP이 이들이 가진 한계들 뛰어넘었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를 바탕으로 자일링스는 다양한 산업 애플리케이션에서 ACAP가 활약할 수 있다고 소개했다.

데이터 센터

자일링스는 고성능 연산 가속화와 연산 스토리지, 네트워크 가속화 분야에서 혁신을 주도해 온 만큼 ACAP의 활용처로 데이터 센터 분야에 가장 큰 기대를 걸고 있다. 데이터 센터를 구축하는데 있어 핵심인 와트 당 메모리 처리 능력, 레이턴시 성능이 CPU, GPU를 상회하는 만큼 해당 플랫폼들의 자리를 대체해나가겠다는 것이다.

랄프 위틱(Ralph Wittig) 자일링스 펠로우(Fellow)는 “Adaptive Intelligent Fabric은 구성 가능한 ACAP 어레이에서 지연 시간이 짧은 데이터 흐름을 제공한다. 엔비디아의 볼타 GPU와 비교했을 때 ACAP은 10배 빠른 메모리 응답속도를 나타냈다.”고 전했다.



머신러닝, AI


자일링스는 AI를 구현하는데 있어서도 데이터 이동을 최소화하는 것이 중요하며, 저전력, 낮은 대기 시간, 고효율을 갖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FPGA에서 부동소수점 1비트까지 모든 유형의 데이터를 처리하는 것이 가능하다고 자일링스는 설명했다.

키스 바이저(Kees Visser) 자일링스 펠로어는 “향후 AI에서는 고정밀 및 새로운 데이터 유형을 사용한 학습이 많아질 것이다. 강화 학습 및 유전자 알고리즘과 같은 새로운 기술이 유망할 것이다. 새로운 훈련 방법은 자일링스 기술에 본질적으로 유리하다”고 말하며 미래의 머신러닝 방향에 적응형 컴퓨팅이 적합하다고 설명했다.

블록체인(Trusted Internet)

또한 자일링스는 블록체인의 발전을 통한 인터넷 3.0(Trusted Internet)에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초당 거래되는 데이터양과 크기가 증가함에 따라 현재의 처리 속도보다 100배에서 1000배가량 가속화돼야 한다고 예상하며 이를 위해 자일링스의 ACAP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실제로 블록체인 기술은 데이터 처리에 대한 고민을 갖고 있다. ‘이더리움’을 개발한 비탈릭 부테린은 현재 블록체인이 가진 트랜젝션 거래 처리량으로는 유용한 플랫폼이 되기에 턱없이 부족한 수준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소프트웨어로 늘릴 수 있는 거래량에 한계가 있는 만큼 ACAP가 블록체인 활성화의 열쇠가 될 수 있다.

이보 볼젠스(Ivo Bolsens) 자일링스 CTO는 “자일링스의 ACAP는 100x-1000x 스케일 업 블록체인에 필요한 컨버지드 엑셀러레이션을 제공한다. 향후 ACAP는 블록체인 기반의 트러스티드 인터넷(Trusted Internet) 노드에 필수적이다”라고 말하며 자일링스의 솔루션이 블록체인 혁명을 가져올 것이라 강조했다.
 

<저작권자(c)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본 기사의 전문은 PDF문서로 제공합니다. (로그인필요)
다운로드한 PDF문서를 웹사이트, 카페, 블로그등을 통해 재배포하는 것을 금합니다. (비상업적 용도 포함)
 PDF 원문보기


  • 100자평 쓰기
  • 로그인

태그 검색
본문 검색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