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터센터] 2025년까지 엣지 사이트 3배 증가, 인력난은 심화

  • 2019-08-09
  • 전동엽 기자, imdy@elec4.co.kr

버티브, 미래 데이터센터 조사보고서 발표

버티브(Vertiv)는 최근 “데이터센터 2025: 엣지에 더 가까워지다” 보고서를 통해, 데이터센터 업계의 근본적인 변화를 예측했다.

엣지로의 전환은 오늘날 업계 리더들의 데이터센터에 대한 생각의 변화를 의미한다. 이들은 다양한 유형의 설비들로 구성되는 방대한 데이터센터 에코시스템과 씨름하고 있으며, 점점 더 네트워크 엣지에 의존하고 있다. 현재 엣지 사이트를 운영 중이거나 2025년까지 엣지 사이트를 운영할 것으로 예상하는 응답자의 절반 이상(53%)은 그들이 지원하는 엣지 사이트의 수가 최소 100%는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으며, 20%는 400% 이상 증가할 것이라고 답했다. 전체적으로, 응답자들은 자신들의 전체 엣지 컴퓨팅 사이트 수가 2025년까지는 지금보다 226%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2014년 당시 업계의 관심은 엔터프라이즈와 클라우드 및 코로케이션 자원을 이용하는 하이브리드 아키텍처에 압도적으로 몰려 있었다. 하지만 이번 조사에서는 통상적으로 변화의 속도가 그리 빠르지 않은 업계에서조차, 엣지의 성장 및 엣지가 이 업계의 데이터센터에 미칠 영향이 엄청난 것으로 나타났다.

버티브의 롭 존슨(Rob Johnson) CEO는 “5년이라는 짧은 시간 동안, 우리는 컴퓨팅 시설을 사용자에게 보다 가까운 곳에 배치하려는 필요에 의해 에코시스템에서 전혀 새로운 영역이 떠오르는 것을 보게 됐다”며, “이 새로운 분산형 네트워크는 데이터센터에 대한 우리의 생각을 근본적으로 바꿔 놓은 미션 크리티컬한 엣지를 활용한다”고 말했다.

버티브의 아시아 및 인도 비즈니스를 총괄하는 아난 상이(Anand Snaghi) 사장은 “이번 설문조사 결과는 우리가 아시아 지역 고객들로부터 보고 들은 것들을 반영한 것이다. 우리는 클라우드에서 엣지까지 인텔리전스의 연속체, 다시 말해 점점 더 증가하는 컴퓨팅 파워를 보완하는 지능형 기기들의 매끄러운 통합을 지켜보고 있다. 이는 실시간 컴퓨팅을 제공하고 고객의 기대를 충족할 수 있는 완전히 유연하고 탄력적인 엣지 인프라에 대한 상당한 투자를 요구한다”고 말했다.

응답자 16%, 2025에는 이미 은퇴

이번 조사에는 데이터센터 분야 800명 이상의 전문가들이 참여했다. 응답자들은 2014년 조사 때와 마찬가지로, 데이터센터에 태양열과 풍력 발전이 도입되는 방안에 낙관적이지 않다. 당시 응답자들은 2025년까지 데이터센터 전원의 약 34%를 태양열과 풍력 발전이 차지할 것으로 예상했는데, 이번 조사에서는 21%로, 여전히 낙관적이긴 하지만 일정에 대해서는 조심스럽다는 반응이었다.

전 세계적으로 응답자의 16%는 자신들이 2025년에는 이미 은퇴했을 것으로 예상함으로써, 이미 문제 시 되고 있는 인력난을 더욱 가중시킬 것으로 보인다. 특히 미국의 경우, 이 수치는 놀랍게도 33%로 높게 나타났다.
 

<저작권자(c)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본 기사의 전문은 PDF문서로 제공합니다. (로그인필요)
다운로드한 PDF문서를 웹사이트, 카페, 블로그등을 통해 재배포하는 것을 금합니다. (비상업적 용도 포함)
 PDF 원문보기

  • 100자평 쓰기
  • 로그인

태그 검색
본문 검색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