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글로벌 통신사와 5G 장비 연동 검증 규격 마련

  • 2018-09-19
  • 전동엽 기자, imdy@elec4.co.kr

네트워크 설계 단계에서 5G장비간 연동성 시험, 최상의 연동 방식 탐색
국제 표준 반영 추진, 연동 시험 통해 도출된 개선 방안 표준에 반영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은 AT&T, 차이나모바일, 오렌지 등 글로벌 통신사와 함께 5G 장비간 연동을 수월케 하는 ‘5G 장비 연동 검증 규격’을 마련했다고 19일 밝혔다.

‘5G장비 연동 검증 규격’에는 각기 다른 장비제조사가 개발한 5G 기지국·교환기·단말기간 상호 연동성을 시험하고, 개선점을 빠르게 찾아내기 위한 분석 방법 등이 담겨 있다. 이 규격을 활용하면, 네트워크 설계 단계에서 5G장비간 연동성을 다양하게 시험하며, 최상의 연동 방식을 찾아낼 수 있다.



이를 통해 A사 기지국, B사 교환기, C사 단말기 등 복수의 장비제조사 제품으로 5G망을 구성해도 안정적이고 높은 품질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아울러 단말 제조사는 통신장비 연동을 위해 시험해야 할 요소가 줄어, 5G 단말기를 빠르고 다양하게 출시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차세대 인프라 방향을 논의하는 NGMN(Next Generation Mobile Networks)의 상호연동 프로젝트 의장사로, 지난 1년간 회원사들과 함께 효과적인 검증 방안을 연구해왔다. SK텔레콤은 올해 4분기부터 이 규격을 바탕으로 상용 장비 연동 시험에 나설 예정이다.

국제 표준 반영도 추진한다. ‘5G장비 연동 검증 규격’은 3GPP가 지난해 12월 정한 5G-LTE 복합 표준(NSA, 논스탠드얼론)에 기반한다. SK텔레콤 등은 연동 시험을 통해 도출된 개선 방안을 표준에 반영할 계획이다.

아울러 SK텔레콤은 협력 통신사들과 함께 내년까지 5G 단독표준(SA, 스탠드얼론)에 기반한 ‘5G 장비 연동 검증 규격’도 개발할 계획이다.

SK텔레콤 박종관 네트워크기술원장은 “5G장비를 연동할 수 있는 검증 규격을 완성해 5G 상용망 구축, 단말기 출시에 속도를 낼 수 있게 됐다”며 “다양한 장비사와 이동통신사들이 활용할 수 있도록 규격 개방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c)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홈페이지 보기
  •  트위터 보기
  •  페이스북 보기
  •  유투브 보기
  • 100자평 쓰기
  • 로그인

태그 검색
본문 검색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