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독일 DU-IT와 뒤스부르크 스마트시티화 힘 모은다

  • 2018-06-14
  • 박종배 기자, jbpark@elec4.co.kr

‘라인 클라우드’가 첫 이정표…나브비스(NavVis)와 혁신 디지털 서비스 제공

화웨이가 독일에서 열린 국제정보통신박람회 ‘CEBIT 2018’에서 독일의 개인 맞춤형 시스템 솔루션 업체 DU-IT GmbH와 ‘라인 클라우드(Rhine Cloud)’ 브랜드·스마트 시티 서비스의 기본 협정을 체결했다. 협정을 통해 양사는 독일 뒤스부르크시를 스마트 시티로 만들기 위한 노력을 더욱 공고히 할 것으로 합의했다. 화웨이와 DU-IT GmbH는 ‘스마트 시티 뒤스부르크(Smart City Duisburg)’ 네트워크에 참여하고 있다.

화웨이 엔터프라이즈 사업부는 앞서 2018년 1월 뒤스부르크시와 MOU를 체결했다. 양측은 뒤스부르크에 새로운 정보통신기술을 활용, 뒤스부르크를 서유럽의 대표적인 디지털 혁신 도시로 개발하기로 합의했다. 화웨이와 뒤스부르크시 간 MOU는 뒤스부르크 시민의 삶의 질을 향상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화웨이의 스마트 시티·공공 서비스 클라우드 플랫폼인 ‘라인 클라우드’는 뒤스부르크의 스마트 시티화에서 매우 중요한 단계로 도시 자동화와 지능화 개발을 지원한다. 화웨이는 뒤스부르크에 설치한 라인 클라우드에서 첫 IaaS(Infrastructure as a Service)를 사용 가능하다고 발표했다.
 

 
DU-IT·나브비스와의 MOU로 라인 클라우드에 스마트 시티 SaaS 제공

첫 라인 클라우드 기반의 SaaS(Software as a Service)는 실내 환경을 디지털화하고 전자 정부, 관광, 시설 관리, 유통을 비롯한 스마트 시티의 활용 사례에 사용되는 나브비스(NavVis)의 기술을 활용할 예정이다. 사용자들은 이 기술을 통해 몰입형 3D 워크스루(3D walkthrough)로 실내를 확인할 수 있다. 나브비스 M6 인도어 모바일 매핑 시스템으로 실내 환경을 탐색한 뒤, 브라우저 기반의 나브비스 인도어뷰어(NavVis IndoorViewer)가 고화질 이미지로 빌딩 데이터를 시각화한다.

이에 대한 실제 적용 사례를 CEBIT에서 선보일 예정으로, 역사적인 수도 시설의 가상 투어와 뒤스부르크의 역사 박물관의 디지털 가이드 투어, 센티미터 단위로 3D로 표현된 뒤스부르크 시의 건물 3D 매핑도 선보인다. 서비스는 오는 10월 라인 클라우드에서 사용할 수 있다.

빈센트 팡(Vincent Pang) 화웨이 서유럽 지역 사장은 “화웨이는 시 정부와 함께 현대 도시를 더욱 스마트하고 살기 편한 곳으로 만들고자 한다”며 “화웨이와 DU-IT의 합작으로 뒤스부르크시는 지역 기업들의 성장과 혁신을 촉진하고, 시민에게 안전과 편리함을 제공하며 기업가, 투자자에게는 더욱 매력적인 도시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c)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홈페이지 보기
  •  트위터 보기
  •  페이스북 보기
  •  유투브 보기
  • 100자평 쓰기
  • 로그인


태그 검색
본문 검색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