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스마트폰 카메라 개발 단축해주는 이미지센서 출시

  • 2018-05-03
  • 신윤오 기자, yoshin@elec4.co.kr

준프리미엄급 이미지 센서 신제품 ‘아이소셀 슬림 3P9’

삼성전자가 스마트폰 제조사의 카메라 개발 기간을 단축시킬 수 있는 솔루션인 ‘아이소셀 플러그 앤 플레이’를 탑재한 준프리미엄급 이미지 센서 신제품 ‘아이소셀 슬림 3P9’을 출시했다.
 
‘아이소셀 슬림 3P9’ 후면 카메라에 적용된‘아이소셀 플러그 앤 플레이’솔루션은 이미지센서, 카메라 렌즈, 엑추에이터(렌즈를 상하좌우로 이동)등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사전에 튜닝한 턴키 모듈이다.
 

일반적으로 세트 제조사는 스마트폰 카메라를 개발하는 과정에서 모듈을 구성하는 부품을 선정한 후 화질 최적화를 위해 모듈과 모바일 프로세서 사이에 복잡한 이미지 튜닝 작업을 필수적으로 한다.
 
삼성전자는 이런 작업들을 자체적으로 사전에 완료한 후 국제 공인 화질 평가 기관인 VCX(Valued Camera eXperience)에서 평가한 최적화 소프트웨어 셋팅 값을 제공하여 제조사의 스마트폰 카메라 성능 최적화 기간을 최대 4개월까지 단축시킬 수 있다.
 
또한 ‘아이소셀 플러그 앤 플레이’는 기존 센서단에서만 진행했던 신뢰성 테스트를 모듈에서도 진행하여 카메라 튜닝 과정에서 발생 가능한 문제점을 사전에 검출, 제조사의 불필요한 개발 지연을 막을 수 있다.
 
‘아이소셀 슬림 3P9’은 1600만 화소의 이미지 센서로, 1.0um (마이크로미터) 크기의 작은 픽셀을 적용해 스마트폰에서 이미지센서가 차지하는 면적을 줄여 세트 제조사의 디자인 편의성도 높일 수 있다.
 
픽셀크기가 작아지면 외부로부터 빛을 받아들이는 양이 감소해 어두운 곳에서 고품질의 이미지를 구현하기 어려운데, 삼성전자는 ‘테트라셀(Tetracell)’기술을 적용해 저조도 환경에서도 고품질의 이미지를 구현할 수 있게 했다.
 
테트라셀은 4개 픽셀에 하나의 컬러 필터(Color Filter)를 적용하여 어두운 곳에서는 더 밝은 이미지를 구현할 수 있으며 재배치(Re-mosaic) 알고리즘을 적용하여 밝은 곳에서는 더 세밀한 이미지를 제공하는 삼성전자의 센서 기술이다.
 
‘아이소셀 슬림 3P9’은 위상검출 자동초점(Phase Detection Auto Focus)용으로 활용하는 픽셀의 비율이 기존 대비 2배 늘어나 더욱 빠르게 대상을 포착할 수도 있다.

또한 세트에 내장된 자이로스코프(Gyroscope, 단말기의 각도와 각속도를 측정하는 센서)의 움직임과 이미지센서의 이미지 포착 시간을 동기화하는 자이로 싱크로나이저(Gyro Synchronizer)를 탑재하여 피사체의 정확한 움직임 정보를 바탕으로 흔들림 여부를 판단함으로써 더욱 강화된 손떨림 방지 기능 역시 제공한다.
 
삼성전자 마케팅팀의 허국 팀장은 “삼성전자 아이소셀 이미지 센서는 최상의 화질과 성능을 제공하기 위해 다양한 혁신적인 기술이 적용된다”며 “아이소셀 슬림 3P9과 플러그 앤 플레이 솔루션 조합을 통해 제조사는 최고의 카메라를 적기에 출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c)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홈페이지 보기
  •  트위터 보기
  •  페이스북 보기
  •  유투브 보기
  • [ 럭스익스프레스 2017-11-19 오전 4:51:19 ]
  • 찬성

    (258)

    반대

    (312)

LG힘내세요!! 해마다 CES때마다 삼성과 LG덕에 어깨좀 폅니다. 혹시, 이번 CES2018때, 비행기표를 못구해서 LA에서 육로로 Las Vegas에 오셔야 한다면, 셔틀버스를 이용해 보세요. www.luxxpress.com 입니다.
  • 100자평 쓰기
  • 로그인


태그 검색
본문 검색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