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CES에서 인공지능 선도 이미지 부각시킨다

  • 2018-01-08
  • 김지은 기자, jenny.kim@elec4.co.kr

대규모 인공지능 전시존 ‘LG 씽큐 존’, 다양한 상업용 제품 공개
차원이 다른 ‘올레드 TV’ 등 프리미엄 라인업 선보여


LG전자가 현지시간 9일부터 12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IT 가전 전시회 ‘CES 2018’에서 인공지능을 탑재한 제품과 서비스를 대거 선보이며 글로벌 선도기업 이미지를 굳힌다. 

CES는 3900여기업이 참여하고 150여 국가에서 약 19만명의 관람객이 찾는 세계 최대 규모의 IT 가전 전시회다. 

LG전자는 이번 전시회에서 2044㎡ 규모의 부스를 마련 ‘더 나은 삶을 위한 혁신(Innovation for a Better Life)’을 슬로건으로 내걸고 △차별화된 인공지능 가전 △차원이 다른 올레드 TV △초(超)프리미엄 가전 ‘LG 시그니처(LG SIGNATURE)’ 등을 소개한다. 
 

 
LG전자는 전시관 입구에 ‘올레드 플렉서블 사이니지’ 246대를 이용해 초대형 올레드 조형물을 구성했다. 길이 16m, 너비 16m, 높이 6m 규모의 올레드 협곡은 자연의 경이로움을 표현했다. 

LG전자는 올레드만이 가능한 완벽한 블랙 표현과 곡면 디자인으로 빙하, 폭포, 협곡 등 대자연의 모습을 선보여 관람객들이 압도적인 화질과 감동을 느낄 수 있도록 했다. 또 올레드 협곡에 돌비사의 첨단 입체음향 기술인 ‘돌비 애트모스(Dolby ATMOS)’를 적용해 공간을 가득 채우는 입체적인 사운드로 대자연 속에 있는 듯한 현장감을 높였다. 

인공지능 전시존 ‘LG 씽큐(ThinQ) 존’은 LG전자 전체 부스 면적의 1/3을 차지하며 여러 전시 존 가운데 가장 넓다. LG전자는 이번 CES를 통해 인공지능 선도기업 이미지를 굳힌다는 계획이다. ‘LG 씽큐’는 LG전자의 인공지능 제품·서비스를 아우르는 브랜드다. 

LG전자는 ‘LG 씽큐 존’에 거실, 주방, 세탁실 등 소비자가 실제 생활하는 ‘공간’을 연출하고 독자 개발 인공지능 플랫폼 ‘딥씽큐(DeepThinQ)’뿐 아니라 외부의 다양한 인공지능 기술을 탑재한 제품들을 전시했다. 

‘LG 씽큐 존’에서는 ‘LG 인공지능 제품들과 함께 하는 일상 생활’을 체험할 수 있도록 실제로 생활을 시연한다. 이를 통해 관람객들이 ‘LG 씽큐’의 실질적인 고객가치를 체감할 수 있도록 했다. 세탁실에선 음성인식 트윈워시를 비롯해 건조기, 스타일러 등 의류관리가전들이 서로 연동하면서 효과적으로 의류를 관리한다. 거실에서는 음성인식 에어컨과 공기청정기가 실내 공기질을 알아서 관리한다. 주방에선 음성인식 냉장고와 오븐이 냉장고에 있는 재료에 맞춰 요리를 추천하고 해당 조리기능을 자동 선택한다. 

이 외에도 LG전자는 ‘LG 씽큐 존’에 서빙로봇, 포터로봇, 쇼핑카트로봇 등 다양한 상업용 로봇 포트폴리오를 전시해 집안은 물론 집 밖에서도 공간의 경계 없이 이어지는 인공지능 경험을 선사한다. 

인공지능으로 똑똑함 더해 새로운 TV 경험 제공

사용자는 LG 씽큐 TV를 통해 ‘자연어 음성인식’ 기능으로 화면모드 변경, 채널 변경, 볼륨 조절 등 다양한 기능을 손쉽게 제어할 수 있다. 사용자가 TV 기능이나 설정 변경 시 여러 차례 버튼을 눌러 복잡한 단계를 거쳐야 했지만 LG 씽큐 TV는 매직리모컨의 음성인식 버튼을 누른 뒤 “게임기에 연결해줘”라고 말하기만 하면 알아서 ‘외부입력’ 설정을 ‘HDMI’로 변경해 게임기와 연결해준다. 

LG전자는 올해 출시하는 ‘올레드 TV’ 주요모델에 독자 개발한 화질칩 ‘알파9’을 장착해 보다 완벽해진 올레드 화질을 제공한다. ‘알파9’은 ‘올레드 TV’의 압도적 성능을 더욱 향상시켜 생생하고 현실감 넘치는 화질을 구현한다. 

‘알파9’이 적용된 ‘올레드 TV’는 기존제품 대비 노이즈를 절반으로 줄여 보다 깨끗한 이미지를 제공한다. 또 영상 데이터를 분석, 명암비, 선명도, 입체감 등을 개선해 선명한 이미지를 표현한다. 7배 이상 정교한 색상보정 알고리즘을 적용, ‘정확한 컬러’를 구현하고 4K 해상도의 HDR(High Dynamic Range) HFR(High Frame Rate) 영상을 지원, 화면 끌림 없는 ‘부드러운 움직임’을 표현할 수 있다. 
 

LG전자는 ‘나노셀(Nano Cell)’ 기술에 ‘풀어레이 로컬디밍(Full Aray Local Dimming)’ 기술을 더한 ‘슈퍼울트라HD TV’도 선보였다. 

‘나노셀’을 적용한 ‘슈퍼울트라HD TV’는 약 1나노미터(nm) 크기의 극미세 분자가 색 파장을 정교하게 조정, 보다 많은 색을 한층 정확하게 표현한다. LG전자는 백라이트의 LED 광원을 필요한 만큼만 부분적으로 점등하는 ‘로컬디밍’ 기술을 추가해 명암비를 높였다. 

‘슈퍼울트라HD TV’는 화면 가장자리에 LED를 배치하는 엣지 방식이 아닌 화면 전체에 촘촘하게 LED를 배치하는 풀레이어(직하) 방식을 사용했다. 풀레이어 방식은 엣지 방식에 비해 화면을 세밀하게 나눌 수 있어 ‘로컬디밍’에 유리하다. 

냉장고, 세탁기 등 주요 생활가전의 핵심 기술 강조 

LG전자는 냉장고, 세탁기, 오븐, 식기세척기 등 주요 생활가전의 핵심 기술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공간도 별도 구성했다. 또한 사운드바, 포터블 스피커, AI 스피커 등 오디오 제품군을 선보인다. 신제품 주요 모델에 영국 하이엔드 오디오 브랜드인 ‘메리디안 오디오(Meridian Audio, 이하 메리디안)’와 공동 개발한 고음질 음향기술을 탑재했다. 

LG전자는 나노 IPS를 적용한 4K(3840X2160)·5K(5120X2160)·게이밍 모니터를 공개하며 모니터 분야에서도 차별화된 화질을 입증했다. 31.5형 4K ‘나노 IPS’ 모니터(모델명 32UK950)는 광원인 LED 램프 표면에 나노 기술을 적용, 색을 보다 정확히 표현한다. 

또한 LG전자는 전략 프리미엄 스마트폰 ‘LG V30’의 차별적 강점을 직접 경험할 수 있도록 체험 중심의 전시부스를 운영한다. ‘LG V30’는 뛰어난 제품력이 입소문을 타면서 △얇고 가벼운 디자인과 매력적인 색상 △손쉽게 쓸 수 있는 전문가급 광각 듀얼 카메라 △스마트폰 최강 쿼드덱(Quad DAC) 고품격 사운드 △최적의 VR 환경 등으로 소비자들의 지속적인 관심을 받고 있다. 

LG전자는 이번 CES에서 ‘LG V30’의 새로운 색상 ‘라즈베리 로즈’ 제품을 처음 선보인다. ‘라즈베리 로즈’는 강렬한 채도의 레드 계열 색으로 뛰어난 주목도와 열정적이고 진한 색감이 특징이다. 

글로벌 완성차 고객에 차세대 자동차 부품 선보여 

LG전자는 글로벌 완성차 고객을 대상으로 차세대 자동차 핵심 부품을 선보이는 비공개 부스도 마련했다. LG전자는 2014년부터 매년 CES에서 자동차 부품 관련 비공개 부스를 운영해왔다. 

자동차 부품 사업 관련 전시에서 ‘이노베이션 파트너(Innovation Partner)’라는 일관된 테마를 선보이고 있는데 자동차 산업의 혁신 원동력을 글로벌 완성차 고객과 함께 만들어가겠다는 목표를 담고 있다. LG전자는 △AV 내비게이션, 중앙디스플레이장치 등 카 인포테인먼트 기기 △ADAS 카메라, LCD 계기판 등 자율주행 및 편의장치 △올레드 리어램프 등 라이팅 솔루션까지 다양한 분야의 차세대 자동차 부품을 전시한다.

<저작권자(c)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홈페이지 보기
  •  트위터 보기
  •  페이스북 보기
  •  유투브 보기
  • 100자평 쓰기
  • 로그인


태그 검색
본문 검색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