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다중 안테나 특허, 공간다중화 방식에 몰린다

크기 제약 따른 기지국에 영향, 기술 특허출원 급증
  • 2017-12-05
  • 김지은 기자, jenny.kim@elec4.co.kr

5세대 이동통신(5G)의 핵심기술인 다중 안테나 관련 특허출원이 급증하고 있다.

다중 안테나 관련 특허출원은 2013년 19건에 불과하였으나, 2014년 43건으로 100% 이상 증가하였고, 2015년 78건, 2016년 100건으로 비약적으로 증가한 것으로 특허청(청장 성윤모)은 발표했다.

다중 안테나 기술은 기지국에 설치된 100개 이상의 안테나를 활용해 데이터 전송 속도 및 전송 품질을 획기적으로 향상시키는 기술이다.

다중 안테나 세부 기술별 출원 동향을 살펴보면, 2011년 이후 공간다중화(spatial multiplexing) 기술이 전체의 45.2%(159건), 빔포밍(beam forming) 기술이 34%(120건), 공간 다이버시티(spatial diversity) 기술이 20.8%(73건)를 차지하여 공간다중화 방식이 가장 높은 증가 추세를 보였다. 이는 상대적으로 안테나의 크기 제약이 적은 기지국에서 공간다중화 방식의 적용이 용이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기술 난이도 높아 대학 및 연구소에서 연구 주도

다중 안테나 관련 특허 출원인은 국내 기업이 전체 42%를 차지하였으며, 그 뒤를 이어 대학 및 연구소 32.1%, 해외 기업 25.8% 순이었다. 특히 연도별 국내 대학 및 연구소의 출원 비율이 2014년 14%에서 2015년 21.8%, 2016년 49%로 지속적으로 증가하였는데, 이는 다중 안테나의 기술 난이도가 높고 실용화하기 어려워 대학 및 연구소에서 연구를 주도했기 때문이다.


특허청 이동환 이동통신심사과장은 “다중 안테나 관련 기술은 대용량 고품질의 멀티미디어 서비스가 제공되는 이동통신, 사물인터넷(IoT), 차량 자율주행, 웨어러블 디바이스 등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담당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에 따라 향후 국내기업들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서는 기술개발뿐만 아니라 관련 특허권 확보와 경쟁사의 특허현황 분석 등 특허전략수립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c)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본 기사의 전문은 PDF문서로 제공합니다. (로그인필요)
다운로드한 PDF문서를 웹사이트, 카페, 블로그등을 통해 재배포하는 것을 금합니다. (비상업적 용도 포함)
 PDF 원문보기

  • 100자평 쓰기
  • 로그인

태그 검색
본문 검색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