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퓨텍스 2018, 총 42,284명 모객하며 성료

  • 2018-06-11
  • 김영명 기자 ymkim@elec4.co.kr

해외 관람객 수 168개국 총 42,284명, 지난 해 대비 약 1% 증가

타이트라(TAITRA)와 타이베이 컴퓨터협회(TCA)가 공동 주관하는 선도적인 글로벌 ICT 전시회 2018 컴퓨텍스 타이베이(COMPUTEX TAIPEI, 이하 컴퓨텍스)가 168개국 42,284명의 해외 관람객(작년 대비 1% 증가)을 이끌며 5일 간의 전시를 성료했다고 밝혔다. 올해 해외 관람객 수 상위 10개국은 미국, 일본, 중국, 홍콩, 한국, 태국, 말레이시아, 독일, 인도, 필리핀 순이었다.
컴퓨텍스 2018은 ▲인공지능(AI) ▲5G ▲블록체인 ▲IoT ▲혁신과 스타트업 ▲게이밍·VR의 6가지 핵심 주제 아래 다양한 전시회, 포럼, 구매와 조달 미팅을 통해 기술 기업과 스타트업에게 홍보와 네트워킹을 위한 최고의 플랫폼을 제공해 ICT 업계의 가치 사슬을 연결했다. 특히 컴퓨텍스 내 스타트업 특화관 이노벡스(InnoVEX)에는 3일간 총 17,687명의 방문객이 찾아 작년 대비 18% 이상 증가한 수치를 보였다.

 

 
주요 AIoT 기술 기업, 스마트 응용 로드맵 선보여
컴퓨텍스 2018은 AI 기술이 성숙하고 IoT 응용 기술이 확산됨에 따라 최근 급부상하는 AIoT 기술을 집중 조명했다. 기가바이트(GIGABYTE)는 AI 컴퓨팅 및 빅데이터 스토리지를 위해 고안된 서버 이외에도 파트너의 소프트웨어 리소스를 활용하고 AI와 데이터 분석을 위한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를 선보이며 자사의 AIoT 로드맵을 실현했다. 컴팔(Compal)은 고급 디자인과 클라우드 컴퓨팅을 결합한 포괄적인 솔루션, 다양한 스마트 홈·스마트 헬스케어 제품 라인을 통해 사용자 개개인에 보다 맞춤화 된 새로운 감각적 경험을 선보였다. 비보텍(VIVOTEK)은 이미지 분석 기능과 딥러닝 알고리즘이 내장된 차세대 스마트 카메라를 통해 매장 내 고객 수와 이들의 체류 시간을 정확히 분석해 소매업 부문에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했다.

컴퓨텍스 포럼에서 엔비디아(NVIDIA)의 자율주행기계담당 총괄 책임자 겸 부사장인 디푸 탈라(Deepu Talla)는 “AI가 더 많은 시나리오에 적용되면서 GPU는 기술 업계에 막대한 변화를 일으킬 AI 도입 과정에 활용될 것”이라며, “특히 엔비디아는 제조 시장 내 GPU 활용에 큰 잠재력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어드벤텍(Advantech)의 앨런 양(Alan Yang) CTO는 “대부분 국가에서 제조 부문이 GDP의 평균 30%를 차지하므로, 스마트 공장이나 여타 스마트 제조 시나리오에 IoT 혹은 AI를 도입할 경우 전 세계의 전반적인 생산량은 증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혁신에 중점 둔 이노벡스, 스타트업 기술 트렌드 제시

한편 컴퓨텍스 2018은 세계적 수준의 유니콘 기업을 발굴·지원하기 위해 민간 기업과 정부와 협력해 총 미화 35만 달러의 상금을 수여하는 이노벡스 피칭 콘테스트(InnoVEX Pitch Contest)를 개최했다. 올해 이노벡스에는 21개국 388개 스타트업이 참가했으며, 참가 기업 중 1/3이 AI 관련 기술이나 응용 기술을 시연하며 미래 일상생활 속 ‘스마트 리빙(smart living)’의 모습을 시각화했다. 올해 이노벡스 피칭 콘테스트에서는 바이오인스피라(Bioinspira)가 대상을 거머쥐었다.

팡-미아오 린(Fang-Miao Lin) 타이트라 부 비서장은 “1981년 처음 개최된 이래 컴퓨텍스는 대만과 글로벌 기업의 비즈니스 매치 메이킹, 브랜드 인지도 구축·제품 마케팅에 있어 주요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했다. 앞으로도 컴퓨텍스는 비즈니스를 확장하고, 라이프 스타일을 혁신할 수 있는 기술력을 선보일 보다 많은 기업들과 함께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c)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100자평 쓰기
  • 로그인


태그 검색
본문 검색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