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 차량용 헤드라이트 시스템 구현하는 새로운 고해상도 DLP 기술 공개

  • 2018-01-10
  • 박종배 기자, jbpark@elec4.co.kr

정교하고 새로운 어댑티브 주행 빔 헤드라이트 기술로
자동차 제조사와 주요 공급업체가 향상된 운전자 시야 및 상호소통 구현 가능

 
TI는 9일부터 12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진행되는 CES 2018(Consumer Electronics Show)에서 고해상도 헤드라이트 시스템을 위한 첨단 DLP® 기술을 선보였다.

새로운 DLP 칩셋은 모든 형태의 빔 이미지를 최고 해상도로 구현 가능한 업계에서 유일한 제품이다. 해상도는 기존의 어댑티브 주행 빔(ADB, adaptive driving beam) 기술 대비 10,000배 이상 향상되어 각 헤드라이트당 1백만 개 이상의 픽셀 구현이 가능하다. (고해상도 헤드라이트 시스템용 DLP 제품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www.ti.com/DLPheadlight-pr-kr 참조)
 
자동차 제조사와 주요 공급업체는 이 새로운 프로그래머블(programmable) ADB 솔루션을 사용해 주행 중인 운전자를 위해서는 전방의 시야를 최대한 밝게 유지 하면서 동시에 마주 오는 차량의 운전자에게 주는 눈부심이나 교통 표지판의 반사를 통한 눈부심 등을 최소화하는 헤드라이트 시스템을 설계할 수 있다.

이 DLP 기술은 LED 및 레이저 조명을 포함한 모든 광원과 함께 사용이 가능하고, 개발자가 도로 위에 모든 형태의 빔 패턴을 정교하게 설계할 수 있는 프로그래머빌러티(programmability)를 제공한다.
 

DLP 기술의 유연성을 통해 자동차 제조사와 주요 공급업체들은 일정 정도의 소프트웨어 및 광학 기술을 결합하여 전체 디자인을 유지하면서도 성능 향상이 가능하게 되었다. 또한, 시스템 개발자는 이 솔루션을 통해 각 개별 픽셀을 부분적 또는 전체적으로 밝기 조절을 할 수 있기 때문에, 다른 운전자에게 방해를 주지 않으면서 주행 중 항상 하이빔을 유지할 수 있도록 설계하는 것이 가능하다.
 
또한 자동차 제조사와 주요 공급업체는 고해상도 헤드라이트 시스템용 DLP 기술을 이용하여 도로에 관련 정보를 투광함으로써 헤드라이트 시스템을 새로운 상호소통의 수단으로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운전자가 보행자 및 기타 다른 차량과 상호소통을 하는데 있어서나, 향후 자율 및 자동 운전 차량 시스템에서 상호소통에 대한 요구사항들을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을 제공한다.

<저작권자(c)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홈페이지 보기
  •  트위터 보기
  •  페이스북 보기
  •  유투브 보기
  • 100자평 쓰기
  • 로그인

태그 검색
본문 검색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