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티넨탈, 엔비디아 DGX AI 시스템 기반의 고성능 클러스터 구축

  • 2020-07-31
  • 신윤오 기자, yoshin@elec4.co.kr

새로운 클러스터 통해 개발 시간을 수 주에서 몇 시간으로 단축

콘티넨탈은 혁신 기술을 더욱 효율적이고 빠르게 개발하기 위해 엔비디아(NVIDIA) 인피니밴드(InfiniBand)에 연결된 DGX 시스템을 이용한 인공지능(AI) 슈퍼컴퓨터 구축에 투자해왔다.



콘티넨탈 슈퍼컴퓨터는 올해 초부터 독일 프랑크푸르트 암마인(am Main)에 위치한 데이터센터에서 운영되고 있으며 세계 여러 지역의 개발자들에게 컴퓨팅 파워와 저장공간을 제공하고 있다. AI는 첨단 운전자 지원 시스템(advanced driver assistance systems, 이하 ‘ADAS’)을 개선하고 더욱 스마트하고 안전한 모빌리티를 제공하며, 자율주행을 위한 시스템 개발을 가속한다.

콘티넨탈 ADAS 사업부의 크리스티안 슈마허(Christian Schumacher) 프로그램 관리 시스템 총괄은 “콘티넨탈 슈퍼컴퓨터는 우리 미래에 대한 투자”라며 “이 최첨단 시스템을 이용해 최소 14배 많은 실험을 동시에 진행할 수 있기 때문에 신경망 훈련에 소요되는 시간을 단축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엔비디아와 협력해 최상의 품질 확보

슈마허 총괄은 “파트너사를 찾을 때 가장 중요하게 고려하는 것이 품질과 속도다. 이번 프로젝트를 야심 차게 준비했고 구현까지 채 1년이 걸리지 않았다”며 “집중적인 시험과 검토를 거쳐 콘티넨탈은 전 세계적으로 가장 빠른 속도의 슈퍼컴퓨터를 다수 구동하고 있는 엔비디아를 선택했다”고 말했다.

엔비디아 엔터프라이즈 컴퓨팅 사업부의 마누비르 다스(Manuvir Das) 총괄은 “엔비디아 DGX 시스템은 콘티넨탈과 같은 혁신기업을 대상으로 비용 효과적이며 구축이 용이한 ‘엔터프라이즈 레디’형 솔루션을 통해 AI 슈퍼컴퓨팅을 제공한다”며 “콘티넨탈은 자율주행 차량의 훈련을 위해 인피니밴드에 연결된 엔비디아 DGX POD를 활용, 가장 지능적인 미래 차량을 설계하고 이를 위한 IT 인프라를 구현하고 있다”고 밝혔다.

AI 기반 솔루션을 위한 IT 마스터피스

50개 이상의 엔비디아 DGX 시스템을 사용해 구축된 콘티넨탈 슈퍼컴퓨터는 엔비디아 멜라녹스 인피니밴드(NVIDIA Mellanox InfiniBand) 네트워크에 연결되어 있다. 또 필요에 따라 클라우드 솔루션을 통해 용량과 스토리지를 확장할 수 있도록 하이브리드 방식을 채택하고 있다. 콘티넨탈 슈퍼컴퓨터는 세계 슈퍼컴퓨터의 순위를 발표하는 ‘톱500’에서 자동차 업계 최고의 시스템으로 꼽히고 있다.

ADAS는 AI를 활용해 의사결정을 하고 운전자를 보조해 궁극적으로 자율주행을 구현한다. 레이더 및 카메라와 같은 환경 센서는 미가공 데이터(raw data)를 전달한다. 이 미가공 데이터는 지능형 시스템을 통해 실시간으로 처리되어 차량 주변 환경에 대한 종합 모델을 만들어내고 주변 환경과의 상호작용에 관한 전략을 고안해낸다. 최종적으로 차량은 계획된 대로 작동하도록 제어되어야 한다. 그러나 시스템이 점점 복잡해지면서 전통적인 소프트웨어 개발과 머신러닝 방법은 한계에 도달했다. 이에 오늘날 딥러닝과 시뮬레이션이 AI 기반 솔루션 개발 분야의 근본적인 방안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저작권자(c)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100자평 쓰기
  • 로그인

태그 검색
본문 검색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