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비디아 자비에(Xavier), AI 추론 벤치마크 테스트서 최고 기록 달성

  • 2019-11-15
  • 신윤오 기자, yoshin@elec4.co.kr

엔비디아가 인공지능(AI) 추론 성능을 측정하는 벤치마크 테스트에서 가장 빠른 속도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미래의 자동차 및 트럭은 광범위하고 다양한 심층 신경망을 운영하는 AI 슈퍼컴퓨터로 운행될 것이며, 이는 대규모 AI 워크로드를 요구하게 될 것이다. 새로운 MLPerf Inference 0.5 벤치마크 스위트(suite)는 자율주행 차량을 포함한 추론용 솔루션 성능에 대한 뛰어난 통찰력을 제공한다.



따라서, 업계 최초의 독립적인 AI 추론 벤치마크 테스트인 이번 MLPerf Inference에서 엔비디아 자비에(NVIDIA Xavier) 시스템온칩(SoC)과 엔비디아 드라이브(DRIVE) AGX 플랫폼의 기반이 되는 튜링(Turing) GPU가 최고의 결과를 달성한 것은 시사하는 바가 매우 크다.

이러한 성과는 엔비디아가 자율주행차 안전운행에 핵심인 다양한 AI 과제 및 시나리오를 위한 AI 추론과 관련해 선도적인 기술역량을 보유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저작권자(c)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100자평 쓰기
  • 로그인

태그 검색
본문 검색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