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TC, 온쉐이프 인수하고 SaaS 전환에 유리한 입지 확보

  • 2019-11-07
  • 신윤오 기자, yoshin@elec4.co.kr

CAD 및 PLM 업계 SaaS 전환 움직임 속에 계약 체결

PTC는 온쉐이프(Onshape)를 현금 약 4억7000만달러에 인수하는 최종 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온쉐이프는 컴퓨터 지원 설계(CAD)와 막강한 데이터 관리 및 협업 툴을 결합한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 제품 개발 플랫폼을 최초로 제작한 업체이다. PTC는 온쉐이프 인수에 힘입어 SaaS 기반 제품군을 통해 신규 고객을 유치하고, 업계의 대세가 된 SaaS 전환 기회에 유리한 입지를 확보할 계획이다. 이번 인수는 규제 당국 승인과 기타 거래 종결조건 이행을 거쳐 2019년 11월 마무리될 예정이다. 

                        

미국 매사추세츠주 캠브리지에 소재한 온쉐이프는 솔리드웍스(SolidWorks)의 개발자 및 전 경영진 출신의 존 허슈틱(Jon Hirschtick), 존 맥클리니(John McEleney), 데이브 코코란(Dave Corcoran) 등 CAD 및 IT 전문가들이 2012년 설립했다. 온쉐이프는 주요 벤처캐피털 기업으로부터 1억5000만 달러 이상의 자금을 조달했으며 전 세계 5000여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다. 온쉐이프의 소프트웨어 제품은 SaaS 모델로 제공되며, 연결만 되어 있다면 장소나 단말기에 관계없이 접속할 수 있다.

따라서 높은 비용이 소요되는 하드웨어와 유지 관리 인력을 보유할 필요가 없다. 디자이너, 엔지니어 등 서로 분산되어 있는 기동형 조직은 클라우드에 기반한 온쉐이프 제품으로 혜택을 얻을 수 있으며 협업을 향상시키고 신제품 출시 기간을 획기적으로 단축할 수 있다. 동시에 항상 최신 버전의 소프트웨어를 사용해 시대를 앞서갈 수 있다. 

짐 헤플만(Jim Heppelmann) PTC 사장 겸 최고경영자(CEO)는 “PTC는 기업 성장을 촉진하는 새로운 혁신을 성공적으로 추구하며 명성을 쌓아 왔다”며 “현장 설치형 CAD와 PLM 사업부가 견조한 성장을 거듭하는 가운데 그 여세를 몰아 SaaS 모델을 바탕으로 미래를 향한 또다른 도약을 도모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인수는 순환 매출 비즈니스 모델을 향한 PTC의 전략 로드맵의 일환으로, PTC는 2019년 1월 구독 라이선싱 형태로 사업을 전환하고자 하는 계획의 첫번째 단계를 시작한바 있다. CAD 및 PLM 시장에서는 SaaS 모델이 초기 단계지만 대부분의 다른 소프트웨어 영역에서는 베스트 프랙티스 모델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는 상황이다.

헤플만 사장은 “오늘날 CAD 시장의 고성장 영역에 위치한 중소 규모 CAD 고객들은 SaaS 제공 모델로 관심을 돌리고 있다”며 “대형 고객들도 점차 이에 대한 관심을 보일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그는 “온쉐이프 인수에 따라 업계에서 유일하게 검증된 확장형 순수 SaaS 플랫폼으로 PTC의 온프레미스 비즈니스를 보완하게 됐다”며 “이에 힘입어 CAD 및 PLM 분야의 새로운 성장 기회가 열리는 한편 SaaS 모델로 전환이 이어지는 시장에서 PTC가 해당 분야의 리더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CAD와 데이터 관리 툴에서 SaaS 모델 도입 임박해

SaaS 모델은 선투자 비용이 적고 유지 관리가 필요한 IT 인프라가 필요 없어 고객사가 작업 속도를 높이고 협업과 혁신을 증진할 수 있도록 뒷받침한다. 소프트웨어 제공 업계에서는 SaaS 모델이 보다 안정적이고 예측 가능한 수익원을 창출하는 한편, 고객이 기술 혁신을 조기에 도입하고 새로운 부문과 지역으로 확장할 수 있도록 지원함으로써 고객 충성도를 높이는 것으로 입증됐다.

존 허슈틱 온쉐이프 공동 설립자 겸 CEO는 “온쉐이프와 PTC는 기업의 제품 개발 방식을 혁신하도록 돕는다는 공통된 비전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두 회사는 제품 개발 업계가 CAD와 데이터 관리 툴에서 SaaS 모델을 도입하는 티핑 포인트가 임박했다는 데 의견을 같이하고 있다”며 “PTC와 더불어 고객이 최신 기술 혁신을 발판으로 경쟁력을 강화하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온쉐이프는 PTC의 산하 사업부로 운영될 예정이며 현 경영진은 짐 헤플만 PTC 사장 겸 CEO 직속으로 일하게 된다. 헤플만 사장은 “믿기 어려울 만큼 유능한 기술팀과 비즈니스 리더를 영입하게 돼 기쁘다”며 “이들과 함께 새로운 성장을 일궈 나갈 날들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홈페이지 보기
  •  트위터 보기
  •  페이스북 보기
  •  유투브 보기
  • 100자평 쓰기
  • 로그인

태그 검색
본문 검색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