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일링스 Innovation Day] 9백만 시스템 로직셀 탑재한 FPGA 출시

  • 2019-08-22
  • 전동엽 기자, imdy@elec4.co.kr

초당 최대 1.5테라비트 DDR4 메모리 대역폭 보유

자일링스(Xilinx)는 '자일링스 Innovation Day' 개최에 앞서 세계에서 가장 큰 FPGA인 버텍스(Virtex®) 울트라스케일+(UltraScale+™) VU19P를 출시를 발표했다. 이 제품은 16nm 기반 버텍스 울트라스케일+ 제품군을 확장한다. 

350억 개의 트랜지스터를 갖춘 VU19P는 단일 디바이스 상에서 가장 높은 로직 밀도와 가장 많은 수의 I/O를 제공함으로써 미래의 최첨단 ASIC 및 SoC 기술은 물론, 테스트 및 측정, 컴퓨팅, 네트워킹, 항공우주, 방위 관련 애플리케이션 분야의 에뮬레이션 및 프로토타이핑이 가능하다. 
 
▲마이크 톰슨 Virtex UltraScale+ 프로덕트 라인 매니저가 VU19P를 소개하고 있다.

VU19P는 900만 개에 이르는 시스템 로직 셀을 비롯해 초당 최대 1.5테라비트의 DDR4 메모리 대역폭 및 초당 최대 4.5테라비트의 트랜시버 대역폭과 더불어 2,000개 이상의 사용자 I/O를 갖추고 있다. 

이를 통해 현재 가장 복잡한 SoC의 프로토타이핑 및 에뮬레이션은 물론, AI(Artificial Intelligence), 머신 러닝, 비디오 프로세싱 및 센서 융합에 사용되는 새로운 복잡한 알고리즘들을 개발할 수 있다. VU19P는 당시 업계에서 가장 큰 FPGA였던 20nm 버텍스 울트라스케일 440 이전 세대 FPGA 보다 1.6배 더 크다. 
 
▲버텍스(Virtex®) 울트라스케일+(UltraScale+™) VU19P

VU19P는 광범위한 디버그 및 가시성 툴과 IP 세트가 지원되기 때문에 고객들은 차세대 애플리케이션 및 기술을 신속하게 설계하고 검증할 수 있는 포괄적인 개발 플랫폼으로 활용할 수 있다. 개발자는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에 대한 공동 유효성 검사를 통해 실제 부품이 공급되기 전에 소프트웨어를 불러오고, 사용자 지정 기능들을 구현할 수 있다. 

또한 자일링스 비바도 디자인 수트(Vivado® Design Suite)를 이용해 디자인 플로우를 함께 최적화할 수 있기 때문에 비용 및 테이프-아웃(Tape-Out) 리스크를 줄이고, 효율을 높이며, 시장출시 시간을 단축할 수 있다. 

마이크 톰슨 매니저는 "VU19P는 세계 기록을 보유한 3세대 FPGA이다. 개발자들이 ASIC이나 SoC를 적용하기 전에 하드웨어 유효성 검사를 가속화하며, 위험이 적고 가장 빠르게 시장에 출시할 수 있도록 최고의 툴 플로우와 IP를 함께 제공한다"고 전했다.

<저작권자(c)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홈페이지 보기
  •  트위터 보기
  •  페이스북 보기
  •  유투브 보기
  • 100자평 쓰기
  • 로그인

태그 검색
본문 검색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