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이 효자, 돌봄 로봇 특허 출원 늘었다

  • 2019-06-07



최근 3년간은 연평균 72여건 증가


인구 구조의 변화와 인공지능(AI)?사물인터넷(IOT) 등과 접목한 관련 기술의 발전에 따라 로봇 분야의 특허 출원이 계속 증가하고 있다.

특허청(청장 박원주)에 따르면, 돌봄 로봇 분야의 특허 출원은 2010~2012년에는 연평균 37건에 불과했으나, 2013~2015년에는 연평균 50여건, 최근 3년간은 연평균 72여건으로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최근 9년간 출원인을 유형별로 살펴보면 대학?연구소(38%), 중소?중견기업(27%), 외국기업(17%), 개인(9%), 대기업(9%) 순으로, 연구기관과 중소기업의 출원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다. 이는 빠른 고령화 속도에 비해 돌봄 로봇 시장이 아직 초기단계이고, 연구기관과 스타트업 중심으로 연구 개발되고 있음을 나타낸다.

2010년부터 최근 9년간 출원을 분야별로 살펴보면, 식사?이승 보조와 같은 일상생활 지원(40%), 혈당?혈압 관리와 같은 건강 관리(27%), 재활 지원(10%) 순이다.

한편, 돌봄 로봇의 보급과 확산을 뒷받침하기 위하여, 정부는 최근 돌봄 로봇을 4대 유망 서비스 로봇 분야(돌봄, 의료, 물류, 착용형) 중 하나로 선정하여 관련 연구개발을 지원하고, 사회적 약자를 대상으로 한 돌봄 로봇 보급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정부 4대 유망 서비스 하나로 각광

특허청도 국내기업의 특허권 연계 연구개발 전략수립(IP-R&D) 지원, 관련 선행기술 정보를 제공하는 IP 서비스기업 육성 및 각종 로봇 경진대회의 후원을 통해, 로봇기술 관련 국내 기업의 특허 창출 역량 강화와 인재 양성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특허청 전일용 로봇자동화심사과장은 “로봇 기술의 적용 범위가 고령자 돌봄까지 확대됨에 따라, 어르신의 삶의 질 향상과 미래 일자리 창출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돌봄 로봇 시장은 향후 성장 가능성이 매우 높은데 반해, 시장은 아직 초기 단계에 있으므로, 비지니스 모델과 제품을 연계하여 특허전략을 수립하고, 지식재산권의 조기 확보를 통해 시장에서 우위를 점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c)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본 기사의 전문은 PDF문서로 제공합니다. (로그인필요)
다운로드한 PDF문서를 웹사이트, 카페, 블로그등을 통해 재배포하는 것을 금합니다. (비상업적 용도 포함)
 PDF 원문보기


  • 100자평 쓰기
  • 로그인

태그 검색
본문 검색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