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자 참견 시점] 충전소의 딜레마, 수소차가 전기차 사례에서 배워야할 점은

  • 2019-05-17
  • 전동엽 기자, imdy@elec4.co.kr

[전자과학 전동엽 기자] 환경 규제에 따라 전 세계적으로 내연기관차에서 전기차로의 전환이 이뤄지고 있다. 우리나라도 ‘미세먼지 관리 종합대책’에 따라 전기자동차 보급과 전기차 충전소 보급이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

지난 한 해에만 3만 2,696대의 전기차가 보급됐으며 이는 지난 2011년부터 2017년까지 7년간의 누적량을 뛰어넘는 수치이다. 2018년까지 총 누적대수는 5만 7천여 대 수준이다. 2011년부터 전기차 보급을 시작했으니 충전소 설치도 이와 비슷한 시기에 시작했거나 더 이른 시기에 시작했을 것이다. 지금까지 약 8~9년간 충전소를 보급해왔다는 이야기가 된다. 



아직도 언급되는 '충전소' 문제

지난 4월 국회에서 열린 전기차리더스포럼에서는 각계 전문가들이 모여 전기자동차 산업 발전방향에 대해 의견을 나누었다. 
주제발표에서는 전기차 보급 현황과 향후 보급 정책 방안부터 배터리 산업 기술 현황과 미래자동차 산업에 대한 향후 전망까지 전기차 산업의 전반적인 내용을 주제로 발표가 진행됐다. 그러나 해당 토론회에서도 전기차 충전소 문제는 등장했다. 고속 충전기의 부족과 충전 인프라의 부족이었다. 고속, 완속 충전의 문제는 앞으로도 해결해야할 부분이 많은 부분이기에 언급되는 것은 당연하다고 생각한다.

지금 이 시점에서 문제점으로 지적되면 안 되는 부분은 충전소의 보급이었다. 엄밀히 말하면 ‘사용할만한’ 충전 인프라의 부족이었다. 2018년 기준국내 급·완속 충전기 대수는 5,773기이다. 이는 전기차 10대당 충전기 1대 꼴인 수준으로 꽤 많이 설치되어 있는 수준이다. 그러나 그것은 모든 충전기가 고르게 사용될 때 이야기이다.

이 사안을 언급한 패널 또한 충전기 대수가 부족한 것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문제는 효율적인 배치이다. 현행법상 연립주택, 빌라는 공공형 충전기 설치 기준을 만족하지 못한다. 해당 건물 형태에 주거하는 사람들은 전기차를 구매해도 충전기를 사용하러 멀리까지 나가야 한다는 말이다. 토론에 참여한 또 다른 패널은 충전소가 크게 필요없는 지역을 선정해 충전소를 설치하는 경우 많이 봐왔다며 주먹구구식 행정을 안타까워하기도 했다. 

전기차 보다 더 빠른 수소차 보급

이 상황을 주목해야 하는 분야가 있다. 바로 ‘수소차’이다. 수소차는 이제 막 관심이 조성되고 보급이 시작됐다. 정부는 2022년 까지 국내 수소차 누적 6만 7천대를 보급한다고 발표했다. 이는 현재까지 보급된 전기차 보다도 많은 수치이다. 국가에서 수소경제를 천명했고, 친환경 자동차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만큼 전기차 때 보다 더 빠른 속도로 시장이 커질 전망이다. 지금부터라도 수소차 인프라를 구축하기에 앞서 제도를 재검토하고 불필요한 규제는 완화할 필요가 있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수소차는 전기차와 달리 충전인프라의 효율성을 높일 요소가 많다. 이동형 트레일러를 통해 충전을 할 수 있고, 기존에 구축된 가스 충전소에 추가로 설치하는 등의 방법이 있다. 그리고 수소차는 보고 배울 반면교사의 사례가 있다. 이를 바탕으로 수소차는 양과 질,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기를 바란다.

<저작권자(c)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100자평 쓰기
  • 로그인

태그 검색
본문 검색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