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산업, 클라우드 확대가 서버 성장 주도했다

  • 2019-05-07
  • 신윤오 기자, yoshin@elec4.co.kr

2018년 국내 서버 시장 15.7% 성장해

2018년 국내 서버 시장 매출이 1조 5,441억 원을 기록해 전년 대비 15.7% 성장했다.

한국IDC(대표 정민영)는 최근 발간한 2018년 국내 서버 시장 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히고, 성장의 원인은 반도체 제조업의 생산량 증가에 따른 반도체 생산 라인 증설과 R&D 고도화, 그리고 대기업 및 클라우드 서비스 사업자의 IT 인프라 투자 증가로 분석했다.

서버 종류별 매출액을 살펴보면 x86 서버가 16.1% 성장한 1조 2,881억 원, non-x86서버가 13.6% 성장한 2,560억 원을 기록했다. IDC는 x86 서버를 벤더가 직접 제공하는 OEM서버와 사용자에 의한 주문형 서버인 ODM 서버 크게 두 가지로 분류한다. OEM 서버는 국내 서버시장에 여전히 높은 비중을 보이며 2018년 x86 서버 총 매출의 85.3%를 차지했다. 2018년 국내 x86 OEM 서버 시장은 공급대수 141,435대, 매출액 1조 991억 원으로 전년 대비 24.8% 성장했다.

x86 ODM 서버는 대부분 글로벌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 사업자에 의해 수요가 발생하고 있다. 최근 글로벌 클라우드 서비스 사업자의 국내 진출이 활발해지며 ODM 서버 시장의 성장으로 인해 기존 OEM 서버 벤더의 시장 창출 기회가 위협 받고 있는 추세이다. 또한 그동안 감소세를 보이던 non-x86 서버 시장도 전년 대비 13.6% 성장을 기록했다. non-x86 서버 시장의 성장은 이례적으로 금융기관의 non-x86 서버 도입 증가와 반도체 공장의 Unix 서버 증설이 성장에 기여한 것으로 한국IDC는 분석했다.



한국IDC에서 서버 시장 리서치를 담당하고 있는 김민철 책임연구원은 “서버에 대한 인식이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며, “불과 몇 년 전만해도 서버는 안정적으로 오래 사용하는 하드웨어로, 시스템은 중단되어서는 안되고 반드시 신뢰할 수 있는 벤더를 통해서 서버를 도입해야 한다는 인식이 강하였다. 하지만 이제는 시스템이 중단 될 수 있음을 가정하고 장애 발생시 서비스의 연속성을 지속하기 위한 시스템 이중화 혹은 데이터 백업과 같은 대안을 마련하여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ODM 서버, 신규 서버 벤더 늘어

또한 김 책임은 “이러한 변화된 인식을 반영하듯 ODM 서버 혹은 신규 서버 벤더의 시장 진입이 보다 용이해지고 있다”며, “클라우드 서비스 사업자를 중심으로 고가의 프리미엄 서버를 도입하여 일정기간 제공되는 유지보수 서비스를 통해 시스템을 안정적으로 오래 운영하여야 한다는 하드웨어에 대한 의존성은 약해지고 있다. 언제든지 예상하지 못한 장애에 대비하여 서비스의 중단 없이 바로 교체 가능할 수 있도록 시스템이 설계되고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c)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본 기사의 전문은 PDF문서로 제공합니다. (로그인필요)
다운로드한 PDF문서를 웹사이트, 카페, 블로그등을 통해 재배포하는 것을 금합니다. (비상업적 용도 포함)
 PDF 원문보기


  • 100자평 쓰기
  • 로그인

태그 검색
본문 검색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