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로옴, 접촉·전력 손실 ′제로′ 3세대 전력센서가 잡는다

  • 2019-03-08
  • 전동엽 기자, imdy@elec4.co.kr

[전자과학 전동엽 기자] 산업 전 분야에서 저전력 제품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는 가운데 로옴 (ROHM) 주식회사는 비접촉 검출 · 전력 손실 'Zero' · 초소형 비접촉 전류 센서 'BM14270MUV-LB'를 국내 출시한다고 발표했다.

로옴코리아 카와세 야스노리 사장은 "최근 IoT 확대에 따라 민생기기뿐 아니라 자동차, 산업기기 등 모든 어플리케이션에서 센서와 무선기능이 탑재되고 있다"며 "그중에서도 대전력을 취급하는 산업기기분야에서는 저전력과 안전에 대한 의식에 따라 센서를 활용한 전력의 가시화가 요구되고 있다"고 전했다. 
 
로옴코리아 카와세 야스노리 사장

이어 그는 "이번에 개발한 제품은 산업기기 및 IoT 분야에 필수적인 고기능, 저전력을 갖춰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제품이 될 것이라 생각한다"며 신제품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이번 신제품은 아이치 제강 주식회사 (Aichi Steel Corp.)의 MI(Magneto-Impedance) 소자 개발 기술과 로옴의 반도체 생산 기술 및 센서 제어 기술을 접목한 개발한 신제품이다. 고감도 및 저소비전류의 MI 소자를 통해 전류 센서 내에 배선을 연결할 필요 없이 비접촉 검출이 가능하다. 



앞선 전류 센서 대비 고성능, 저전력 실현

홀 소자를 사용했던 기존 제품은 전류 센서 내에 전류 라인을 배선하지 않으면 전류 검출이 어려웠다. 이 때 전력 손실과 열이 발생해 전류 센서가 파괴되면 시스템 전체가 동작을 멈추는 경우도 있다. 반면 MI 소자를 채용한 이번 제품은 고감도 성능으로 비접촉 전류 검출이 가능하다.

따라서 고전압을 사용하는 어플리케이션에서도 전력손실 및 발열이 전혀 발생시키지 않는다. 전류 라인의 배선 또한 필요 없기 때문에 설계 또한 간단해진다.



홀 소자의 소비전류는 전류 센서로서 제품화할 때 10mA 정도 발생하게 되는데 신제품은 1/100 수준인 0.07mA 정도만 발생한다.크기 또한 기존 6.0mm × 4.9mm에서 3.5mm×3.5mm로 작아져 소형 사이즈 배터리 구동 기기에도 최적이다.

기존품은 지자기 등의 외부 자계로 인해 측정 오차가 발생하므로, 이를 차단하기 위해 자성체의 쉴드를 배치할 필요가 있다. 반면에, 신제품은 기판의 왕복 배선상에 제품을 실장함으로써, 노이즈가 되는 외부 자계를 캔슬할 수 있는 기능을 탑재했다. 본래 검출해야 하는 전류로부터의 자계만을 검출할 수 있어, 쉴드가 없어도 고정밀도의 측정을 실현할 수 있다.

로옴코리아 최지웅 연구원은 "자계 검출에서 MI 소자 센서를 이용한 방식은 홀 소자, MR 소자의 뒤를 잇는 3세대 방식이다. 앞선 세대와 달리 MI 센서는 3축(X, Y, Z축) 전방향으로 자계를 인식할 수 있어 노이즈의 정밀도, 소비전류, 응답속도가 확연히 뛰어난 제품이다"고 전했다.  
      

<저작권자(c)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홈페이지 보기
  •  트위터 보기
  •  페이스북 보기
  •  유투브 보기
  • 100자평 쓰기
  • 로그인


태그 검색
본문 검색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