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스플레이의 화려한 변신 “말거나 펴고 혹은 인공지능 장착”

  • 2019-02-08
  • 신윤오 기자, yoshin@elec4.co.kr



CES 2019서 LG전자 ‘롤러블 올레드TV’ 공개, 삼성은 마이크로 LED 확대


지난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 세계 최대 가전전시회 CES 2019 전시회의 디스플레이 분야에서 가장 눈에 띈 제품은 LG전자의 롤러블(Rollable) TV였다.

세계 최초로 LG전자는 화면을 말거나 펼 수 있는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R’을 지난 1월 8일처음 공개했. 회사는 이를 두고 ‘TV의 패러다임을 바꾼 혁신적인(Revolutionary), 롤러블 TV로 공간을 재정의해 새로운 가치를 부여한다(Redefine the Space)’고 의미를 부여했다.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R은 세계 최초로 화면을 둥글게 말았다 펴는 플렉서블 TV다. 이 제품은 백라이트가 필요 없어 얇고 곡면 등 다양한 형태로 만들 수 있는 올레드의 강점을 극대화했다. 이 제품은 연내 한국을 시작으로 글로벌 시장에도 확대 출시할 예정이다.

LG전자는 올레드 기술을 기반으로 ▲얇은 패널 뒤에 투명 강화유리를 적용한 ‘픽처 온 글래스’ TV ▲4㎜도 안 되는 두께로 마치 그림 한 장이 벽에 붙어 있는 듯한 ‘월페이퍼’ TV 등 TV 폼 팩터(제품 형태)의 변화를 선도해 왔다.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R은 사용자가 TV를 시청할 때에는 화면을 펼쳐주고 시청하지 않을 때에는 본체 속으로 화면을 말아 넣는다. TV 화면이 말리고 펴지는 동안에도 올레드만의 압도적인 화질은 유지된다. 이 제품은 비디오 디스플레이 부문에서 ‘CES 혁신상(CES 2019 Innovation Awards)’을 수상하며 차별화된 제품 경쟁력을 인정받았다.



원할 때에만 화면을 펼쳐 TV 시청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R은 공간의 제약으로부터 자유로워졌다. TV를 보지 않을 때에는 깔끔한 사각 형태의 폼 팩터로 고급 오디오를 연상케 한다. TV를 볼 때만 화면이 노출되기 때문에 사용자가 원하는 공간 어디에 놓더라도 주변 환경과 잘 어우러진다.

평소에는 상상조차 할 수 없었던 대형 유리창 앞, 거실과 주방 사이 등에 두면 평상시에는 전망을 즐기거나 개방감을 유지시켜주고 원할 때에만 화면을 펼쳐 TV를 시청할 수 있다. 기존 TV처럼 고정된 큰 화면이 외관 디자인의 대부분을 차지해 주로 벽면에 설치되는 것과는 차원이 다르다. 군더더기 없는 간결한 디자인으로 공간 속에 자연스럽게 녹아드는 이 롤러블 TV는 절제된 디자인을 토대로 전체 외관에는 리얼 알루미늄을, 스피커에는 명품 패브릭 브랜드 크바드라트를 채택해 클래식하면서도 고급스러운 디자인을 완성했다.



3가지 뷰 타입에 맞춰 최적화된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는데, 종류로는 ▲65인치 전체 화면을 보여주는 풀 뷰 ▲화면 일부만 노출되는 라인 뷰 ▲화면이 완전히 내려간 제로 뷰 등이다.

풀 뷰는 스스로 빛을 내는 올레드 소자를 통해 완벽에 가까운 자연색을 구현하고 퍼펙트 블랙 표현을 통한 완벽한 명암비, 뛰어난 시야각을 제공한다. 라인 뷰는 기존 TV에서 경험하지 못한 새로운 즐거움을 준다. 화면은 음악, 시계, 프레임, 무드, 홈 대시보드 등 5개 모드를 지원한다. 프레임 모드를 선택하면 스마트폰 등에 저장된 사진을 TV 화면을 통해 흑백 감성을 담은 작품처럼 감상할 수 있다. 무드 모드에서는 화면에 모닥불 같은 편안한 영상과 조명 효과를 줘 감성적인 분위기를 연출해준다. 홈 대시보드는 TV와 연동된 스마트 기기들의 상태를 확인하고 제어할 수 있다.



제로 뷰에서는 사용자가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R에 내장된 4.2채널 100와트(W) 출력의 스피커로 강력한 사운드를 즐길 수 있다. 스마트폰 등 모바일 기기와 연동하면 간편하게 고음질로 음악을 감상할 수 있다. 전면 스피커에 탑재된 모션 센서는 TV 가까이에서 사용자를 감지하면 화면이 보이지 않는 상태에서도 웰컴 사운드와 라이팅 효과를 줘 사용자에게 환영의 표현을 하고, 동작 대기 상태임을 알려준다. 이 제품은 인공지능 프로세서 ‘알파9 2세대’를 탑재해 최적의 화질과 음질을 구현한다. 독자 인공지능 플랫폼을 기반으로 진화된 자연어 음성 인식 기능도 제공한다.

더 강력한 인공지능과 해상도 구현하는 8K 올레드 TV

LG전자는 이번 CES에서 ‘8K 올레드 TV’와 ‘8K 슈퍼 울트라HD TV’를 동시에 선보였다. 8K 올레드 TV는 세계 최초이며 88인치 크기다.

두 제품은 인공지능 프로세서인 ‘알파9 2세대(α9 Gen 2)’를 탑재해 최적의 화질과 음질을 구현한다. 이 프로세서는 실내 밝기, 설치 위치 등 고객이 시청하는 환경과 콘텐츠를 분석해 더 선명한 화질과 입체 음향을 제공한다. 8K TV에 탑재된 ‘알파9 2세대’ 프로세서는 풀HD(1,920×1,080) 및 4K(3,840×2,160) 해상도 영상을 8K 수준의 선명한 화질로 업스케일링한다. 88인치 8K 올레드 TV는 3,300만개에 달하는 화소 하나하나를 자유자재로 조절할 수 있다. 업체 측은 “화면 크기에 관계없이 완벽한 블랙을 표현해 현존하는 TV 중 최고 화질을 자랑한다”고 밝혔다.

75인치 8K 슈퍼 울트라HD TV는 독자 개발한 ‘나노셀(Nano Cell)’ 기술에 ‘풀어레이 로컬디밍(Full Array 33Local Dimming)’ 기술을 더해 더 많은 색을 정확하게 표현한다. 약 1나노미터(nm, 10억 분의 1미터) 크기 미세분자들이 색의 파장을 정교하게 조정, 어느 각도에서 보더라도 정확한 컬러와 선명한 화질을 구현한다. 화면 뒤쪽에 LED를 촘촘하게 배치하고 광원을 각각 정교하게 제어해 명암비가 높아지는 것은 물론, 베젤을 줄여 화면 몰입감도 높다.



삼성, 미래 디스플레이 방향 제시


삼성전자는 이번 CES 2019에서 ‘마이크로 LED?QLED 8K’의 진화된 제품을 발표하면서 미래 디스플레이의 방향을 제시했다.
삼성전자는 ‘마이크로 LED’와 ‘QLED 8K’의 투트랙 전략을 공고히 하고, ‘QLED 8K’ 라인업을 확대해 전 세계 시장에서 8K 시장을 본격 공략한다.

삼성전자는 ‘마이크로 LED’를 적용한 75인치 스크린을 세계 최초로 공개하고, AI 시대의 스크린 혁신에 대한 비전을 공유했다. ‘마이크로 LED’는 화면 크기가 작아질수록 소자 크기와 간격도 작아지기 때문에 75형 신제품은 기존 146형 ‘더 월(The Wall)’ 대비 4배 이상의 집적도를 구현하는 첨단 기술이 적용됐다.

75형 ‘마이크로 LED’는 기존 대비 약 15배 작아진 초소형 LED 소자가 촘촘하게 배열돼 더욱 세밀한 화질을 구현한다. 또한 이 마이크로 LED 기술에 ‘모듈러’ 방식이 적용돼 사용 목적과 공간 특성에 맞게 다양한 사이즈와 형태로 설치할 수 있다. 여기에 삼성전자가 보유한 AI 기반 업스케일링 기술이 더해져 소비자들은 어떤 해상도의 콘텐츠도 스크린 사이즈에 최적화된 화질로 감상할 수 있다.

2019년형 ‘더 월’은 ‘마이크로 LED’가 제공하는 화질로 ▲대형 화면에서도 압도적인 몰입감을 제공하며 ▲AI 기반 업스케일링을 통한 화질 최적화 ▲최대 2,000니트 수준의 밝기 등을 통해 영상을 보다 깊이감·생동감 있게 표현해 준다. 또한, 이번에 처음으로 선보이는 ‘인피니티(Infinite) 디자인’은 베젤이 없고 슬림한 두께를 갖춰 스크린과 벽이 마치 하나인 것처럼 느껴지는 것이 특징이다. 이 제품은 16:9 비율의 146형(4K)부터 219형(6K), 21:9의 와이드 스크린 등 소비자가 원하는 사이즈, 형태로 설치가 가능하다.

‘디지털 콕핏 2019’

한편, 삼성전자는 삼성의 IT 기술과 하만의 전장 기술을 접목한 ‘디지털 콕핏’을 지난해 처음 선보인 데 이어 사용자 경험과 안전성 측면에서 한층 업그레이드된 ‘디지털 콕핏 2019’를 전시했다.

삼성 ‘디지털 콕핏’은 전년 대비 3개의 스크린이 추가돼 총 6개의 스크린으로 구성되며, 전 좌석 개인에게 최적화된 환경과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제공한다. 또한, 삼성전자는 ‘뉴 빅스비’를 통해 차량 내?외부 기기간 연결성을 강화했다. 예를 들어, 집 안에서 ‘갤럭시 홈’을 통해 차량 주유 상태 확인이나 온도 제어가 가능하고 차 안에서 ‘스마트싱스’앱을 통해 집 안에 있는 기기들을 제어할 수 있다. 이 밖에 안전 운전 솔루션인 ‘차량용 전방 주시 카메라’와 ‘운전자 모니터링 시스템’, 실시간으로 주변 차량과 도로 상황을 알려주는 셀룰러 기반 ‘차량 통신 기술’ 등도 소개됐다.
 

<저작권자(c)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본 기사의 전문은 PDF문서로 제공합니다. (로그인필요)
다운로드한 PDF문서를 웹사이트, 카페, 블로그등을 통해 재배포하는 것을 금합니다. (비상업적 용도 포함)
 PDF 원문보기


  • 100자평 쓰기
  • 로그인

태그 검색
본문 검색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