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기술] 인공지능 만난 엘리베이터, 안전과 편리를 “동시에”

  • 2018-10-10
  • 전동엽 기자, imdy@elec4.co.kr

AI 기술 접목된 엘리베이터 특허출원 늘어나

최근 인공지능을 적용한 제품들이 인기를 끌면서 엘리베이터에도 인공지능을 도입하려는 노력이 한창이다. 음성 호출, 운행 경로 최적화, 고장 자가 진단 등 엘리베이터가 인공지능을 달고 더 빠르고 더 안전하게 진화해 나가고 있다.

특허청(청장 성윤모)에 따르면, 인공지능이 적용된 엘리베이터에 대한 국내 출원이 2015년 이후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2014년까지는 출원 건수가 매년 한 자릿수에 불과했으나, 2015년 이후부터 매년 20건 이상을 기록한 것으로 조사됐으며, 최근 3년간(2015~2017)은 그 이전 3년간(2012~2014)에 비하여 출원 건수가 171%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3년간의 출원을 기술 유형별로 살펴보면, 운행 효율화 기술(38건)이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고장 진단 및 예측 기술(16건), 사용자 인터페이스 기술(11건)이 그 뒤를 이었다.



운행 효율화 기술 분야의 경우, 시간대별 및 요일별로 엘리베이터의 운행 패턴을 학습해 최적의 엘리베이터를 배차하고 운행 경로를 최적화시키는 등의 기술에 출원이 집중된 것으로 파악됐다.

고장 진단 및 예측 기술 분야는 이전 3년에 비해 최근 3년간 특허 출원이 4배가 증가해 가장 크게 증가한 기술 분야이다. 이는 사물인터넷, 빅데이터 등 ICT(정보통신기술) 발전으로 엘리베이터 각 부품에 대한 다양한 데이터를 수집하고 처리하는 것이 가능해짐에 따라, 고장을 진단 예측하려는 연구가 활발히 진행되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또한, 사용자 인터페이스에 음성 인식, 얼굴 인식 등을 적용해 엘리베이터를 편리하게 호출하고 목적층으로 이동시키기 위한 기술도 꾸준히 출원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음성 인식, 얼굴 인식 등도 적용

최근 3년간의 출원을 출원인별로 살펴보면, 기업이 전체의 77%를 차지했고, 대학?연구소(14%), 개인(9%) 순으로 나타났으며, 내국인 출원(41건)이 외국인 출원(24건)에 비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내국인 출원은 운행 효율화 기술(46%), 고장 진단 및 예측 기술(34%)에 비교적 고르게 분포된 것으로 조사됐으며, 외국인 출원은 운행 효율화 기술(83%)에 집중된 것으로 조사됐다.

특허청 이석범 차세대수송심사과장은 “건물이 고층화되고 대형화되면서 엘리베이터를 더 빠르고 안전하게 운행하기 위해 인공지능 기술을 적용한 연구가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며, “이는 관련 산업의 발전과 일자리 증대로 이어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c)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본 기사의 전문은 PDF문서로 제공합니다. (로그인필요)
다운로드한 PDF문서를 웹사이트, 카페, 블로그등을 통해 재배포하는 것을 금합니다. (비상업적 용도 포함)
 PDF 원문보기


  • 100자평 쓰기
  • 로그인

태그 검색
본문 검색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