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라이트 네트웍스, ‘차이나 엣지 딜리버리 서비스’ 공급

  • 2018-09-11
  • 전동엽 기자, imdy@elec4.co.kr

스마트캠 고객 서비스를 안정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차이나 엣지 딜리버리 서비스’ 도입 최종 결정
웹사이트의 새로운 규칙 적용 및 변경 사항을 신속하게 전송 및 업데이트하여 배포

 
디지털 콘텐츠 전송 분야의 세계 선도 기업 라임라이트 네트웍스(Limelight Networks, Inc. 지사장 박대성)는 한화테크윈이 보안 감시 카메라인 ‘스마트캠' 웹사이트의 중국 내 고객 서비스를 안정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자사의 CDN 서비스인 ‘차이나 엣지 딜리버리 서비스(China Edge Delivery Service)'를 도입했다고 밝혔다.
 
한화테크윈의 보안 감시 카메라 사업부는 현재 방산 업종에서 한화그룹 내 주력 계열사로 부상하고 있다.
 
중국에서 온라인 웹사이트를 기반으로 비즈니스를 하기 위해서는 지난 2009년부터 ICP 라이선스 등록이 필수적으로, 중국 정부는 ICP 라이선스 등록을 하지 않은 컨텐츠 사업자에게는 서비스 중단을 통보한다. 인터넷 컨텐츠 제공 사업자(ICP) 라이센스는 중국 정부에 의해서 발행되며, 웹사이트 책임이 있는 담당자와 담당조직을 구분하는 사이트/도메인에 대한 공식적인 등록이다.

특히 중국소비자들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검색엔진 ‘바이두’는 중국ICP가 등록된 사이트만 노출시키기 때문에, ICP가 없는 사이트는 어떠한 중국온라인마케팅을 한다 하더라도 효과를 볼 수 없다.

이에 중국에서 웹기반 비즈니스를 위해 ICP 라이선스를 등록하기 위해서는 중국 내에 법인을 설립하고, 중국에 해당 웹사이트 도메인을 등록하여 발급받아야 하며, 데이터를 저장하는 오리진 스토리지 서버도 중국에 두어야 하는 등 그 조건이 까다로운 것이 사실이다.
 
라임라이트 네트웍스의 ‘차이나 엣지 딜리버리 서비스(China Edge Delivery Service)'는 이처럼 까다로운 중국 ICP 라이선스 등록 요건을 갖추기 어려운 고객들을 위해, 중국과 가까운 싱가포르나 대만, 홍콩 지역의 네트워크 거점(PoP)을 활용하여, 중국 내 고객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라임라이트는 고속 CDN 서비스를 기반으로 중국에서 웹사이트에 접속하는 최종 사용자에게 중국 현지 서버를 구축한 경우와 큰 차이 없는 웹사이트 가속 및 스트리밍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한화테크윈의 보안 감시 카메라인 스마트캠웹사이트에 등록된 사용자는 촬영된 감시 영상을 확인할 수 있다. 이에 한화테크윈은 중국에서도 스마트캠 고객 서비스를 안정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라임라이트의 ‘차이나 엣지 딜리버리 서비스’를 도입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스마트캠의 중국 웹사이트는 라임라이트 ‘차이나 엣지 딜리버리 서비스’ 도입을 통해 사이트 접속자가 위치한 곳에서 가장 가까운 지역이 라임라이트의 PoP에서 콘텐츠를 전달하므로 대기 시간 및 페이지로드 시간이 단축되었다. 또한 웹사이트의 새로운 규칙의 적용 및 변경 사항을 신속하게 전송하고 대부분의 변경 사항을 몇 분 안에 완전하게 업데이트하여 배포하고 있다.
 
현재 라임라이트는 온라인 트래픽의 기하급수적인 증가 추세에 맞춰 대용량 콘텐츠의 안정적 스트리밍을 지원하는 글로벌 CDN 용량을 33Tbps(기존 대비 64%)로 증설 확장했다.

기존 대비 서버 용량도 175% 늘리고 전력 소비는 줄였으며, 전세계 80 개 이상의 네트워크 거점(PoP)에 디지털 콘텐츠를 캐시 형태로 저장하고 있다. CDN 서비스 및 기능에 대한 시장 수요를 충족시키고자 전세계 20 개 이상의 로케이션도 업그레이드했다.

라임라이트는 네트워크 단에서는 글로벌화된 고용량 네트워크를 갖추고, 안정적인 사설 네트워크망 운영, 분산된 오브젝트 스토리지, 엣지 컴퓨팅 및 프로세싱을 갖추고 있다.

콘텐츠 전송 서비스 최적화 지원을 위해 소프트웨어적으로 통합된 비디오 패키징 및 관리는 물론 통합 보안, 실시간 엣지 분석을 지원한다. 특히 기술지원 조직을 강화해 네트워크운영센터(NOC)를 통해 365일 24시간 모니터링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라임라이트의 ‘차이나 엣지 딜리버리 서비스’는 실시간 데이터를 끊임없이 분석하고 혼잡 구간과 중단 지점을 우회하여 자동으로 최적의 경로를 선택함으로써, 동적 콘텐츠가 사용자들에게 보다 빠르고 안정적으로 전송된다. 특히 현지 파트너 사들과의 협력을 통해 대도시뿐만 아니라 중국 여러 지역의 사용자에게 콘텐츠를 가까이 전달하고 있다.
 
라임라이트 네트웍스 코리아 박대성 지사장은 “빠르고 안전하며 신뢰할 수 있는 디지털 경험의 전달은 사용자 몰입도, 기업의 수익 및 브랜드 가치를 높이는 데 중요하다. 그러나 복잡한 지역적 특징과 여러 가지 규제 사항 때문에 중국에서 뛰어난 수준의 디지털 경험을 전달하는 것은 어려웠다”고 말하고, “차이나 엣지 딜리버리 서비스를 통해 고객들이 중국 웹사이트를 운영하고 중국 온라인 인구의 끝없는 잠재력과 폭발적인 성장을 비즈니스 성장의 기회로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c)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홈페이지 보기
  •  트위터 보기
  •  페이스북 보기
  •  유투브 보기
  • 100자평 쓰기
  • 로그인


태그 검색
본문 검색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