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중국 반도체가 쫓아온다고? 한국은 이미 시스템반도체 약소국

  • 2018-08-07
  • 전동엽 기자, imdy@elec4.co.kr

기술 격차 있는 고난이도 R&D사업에 집중 필요해

중국 반도체가 우리나라를 쫓아오고 있다는 인식을 바꿔 근본적인 대책을 세워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한국반도체연구조합 주최로 지난 7일 열린 ‘중국시장 진출 성공전략 세미나’에서는 중국 반도체 시장 현황과 함께, 진출 전략에 대한 다양한 의견이 제시됐다.  

이날 세미나에서는 먼저, 로아컨설팅 김희철 부사장이 최근 가장 핫한 분야인 중국 자동차 반도체 시장에 대해 발표했다. 중국은 2016년 기준 인구 1000명당 자동차 보유대수가 140대에 불과해 높은 시장잠재력을 가지고 있다. 
 

 
중국 자동차 시장 및 시스템IC와 센서 동향에 대해 김 부사장은 “자동차는 글로벌 수요가 연간 약 1억대 수준이지만 고가의 제품이기 때문에 시장성이 충분하다”고 전제하며 “스마트폰 시장과 비슷하게 흘러가고 있는 자동차 시장에서 중국은 지금 내수 시장에 집중하고 있지만 곧 해외시장에 진출하려 할 것"이라고 내다했다.

이에 차량용 반도체 시장에서 규모와 시장 성장률을 감안할 때 ADAS, 인포테인먼트(Infotainment), 안전(Safety) 분야가 핵심이 될 것이며, 우리나라가 이 세 분야에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술적인 난이도가 있는 분야이기 때문에 중국이 당장은 따라오기 힘들 것이라고 지적한 것이다. 
  
오비고 한두현 이사도 현재 자동차 기업들의 사례를 제시하며 자동차 ICT 융합 플랫폼 동향에 대해 발표했다. 
 
오비고 한두현 이사

한 이사는 “최근 ICT 기술이 자동차로 들어오려는 추세에 따라 애플, 구글과 같은 회사들이 자신들의 OS를 차량에 도입하고 있으며, 이런식으로 가다간 완성차 업체들이 폭스콘과 같은 위치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도요타, 포드, 현대 등이 자체적인 플랫폼 구축을 시도하고 있는 까닭도 여기에 있다고 말했다.

기존에는 간단한 인포테인먼트를 통해 차량의 정보만을 이용했었다면 앞으로는 ICT의 발달로 운전자의 정보까지 수집해 운전자에게 필요한 새로운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에 대비해 수집된 운전자의 정보를 어떻게 활용할지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중시스템IC협력연구원의 이병인 원장은 중국 시스템반도체 사업의 사례를 통해, 좀더 현실적인 중국반도체 굴기의 명과 암을 알렸다.
 
한중시스템IC협력연구원 이병인 원장

이 원장은 “한국의 시스템반도체 산업은 글로벌 점유율 3% 내외로 미국, EU, 일본, 중국 등에 뒤쳐진 시스템반도체 약소국이다”라고 말하며 “중국은 후발주자였지만 이미 한국 시스템반도체 산업 규모를 추월하였고 통신, 가전, 자동차 및 각종 센서 분야에 폭넓은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그는 “국가 주도의 시스템 반도체 육성 결과로 규모의 경제를 달성하는데 성공했지만, 최근 주요 경쟁국들의 견제 하에 글로벌 성장 한계에 부딪혔다”며 앞으로 중국 반도체 시장의 변화를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중국과 경쟁, 협업하기 위해서는 시장, 기술, 환경 변화에 대응 가능한 R&D에 집중하고 시장정보 공유, 중국 사회에 대한 이해, 정부의 정책지원이 뒤따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c)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100자평 쓰기
  • 로그인

태그 검색
본문 검색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