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성능과 확장성이 대폭 향상된 ESS로 유럽 공략 강화

  • 2018-07-16
  • 박종배 기자, jbpark@elec4.co.kr

‘태양광 인버터’와 ‘배터리 인버터’ 기능을 하나로 합쳐
전체 시스템에 대한 차별화된 사후관리도 가능


LG전자가 독일에 차세대 가정용 에너지저장장치 신제품을 출시했다. 독일은 세계 최대의 가정용 ESS 시장이다.

16일 독일에 출시한 차세대 가정용 ESS 신제품 GEN1.0VI은 △여러 변환장치를 통합한 ‘범용성’ △배터리 용량을 늘릴 수 있는 ‘확장성’ △시스템 전체에 대한 ‘차별화된 사후관리’ 등을 모두 갖췄다.



5kW급 하이브리드 전력변환장치는 태양광 발전으로 생산된 직류 전력을 가정에서 사용하는 교류로 바꿔주는 ‘태양광 인버터’와 생산된 전력의 출력을 조절해 배터리에 저장하고 교류로 바꿔주는 ‘배터리 인버터’ 기능을 하나로 합친 제품이다.

기본 배터리는 6.4킬로와트시(kWh) 용량인데 배터리팩 2개를 연결하면 12.8kWh까지 용량이 늘어난다. 4인 가족이 하루에 사용하는 전력량이 10~15kWh 정도임을 감안하면 배터리팩 2개만으로 하루에 사용하는 전기를 충당할 수 있다.

특히 LG전자는 독일 현지에서 가정용 ESS 관련 토탈 솔루션을 제공하는 유일한 업체이기 때문에 태양광 모듈부터 PCS, 배터리까지 전체 시스템에 대한 차별화된 사후관리도 가능하다.

업계에 따르면 올해 글로벌 가정용 ESS 시장은 12만대 규모로 전망되는 데 세계 최대 가정용 ESS 시장인 독일은 이 중 1/3에 가까운 4만대 가량을 차지한다. 독일은 태양광 발전을 사용하는 가구가 100만 이상인 대표적인 신재생 에너지 시장이며 태양광으로 만든 전기를 저장해 효율적으로 활용하려는 수요가 늘면서 가정용 ESS 시장도 빠르게 성장하는 추세다.

LG전자는 2010년부터 독일에 가정용 태양광 모듈을 공급하고 있으며 재작년부터 가정용 ESS를 공급하기 시작했다. LG전자는 성능과 확장성이 대폭 향상된 신제품을 앞세워 독일 시장 공략을 강화함은 물론 유럽 주요 국가들로 순차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LG전자 안혁성 ESS 사업담당은 “차별화된 성능, 편의성, 사후지원을 모두 갖춘 가정용 ESS 솔루션으로 유럽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c)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홈페이지 보기
  •  트위터 보기
  •  페이스북 보기
  •  유투브 보기
  • 100자평 쓰기
  • 로그인


태그 검색
본문 검색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