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차 직접 타본 시민들 ‘알아서 멈추고 피해가고’

  • 2018-07-04
  • 신윤오 기자, yoshin@elec4.co.kr

영동대로서 자율주행차 시승, 다양한 상황 만들어 체험

서울 도심에서 자율주행차를 누구나 직접 타볼 수 있는 “자율주행차 국민체감행사”가 열렸다.

이번 행사는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 경찰청(청장 이철성), 서울시(시장 박원순) 공동 주최로 6월 17일(일) 오전 9시부터 11시까지 서울 영동대로에서 진행됐다.

국토교통부는 미국 유럽 등 선진국과 동등한 수준의 2020년 자율주행차 상용화를 위해 제도 개선, 관련 시설 구축 등을 추진 중이다. 현재 46대의 자율주행차가 임시운행허가를 받아 실제 도로를 시험운행하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6월 7일 서울 코엑스(COEX)에서 개최된 ‘2018 국토교통기술대전’에서 자율주행차 8대를 전시한데 이어, 자율주행차 7대를 실제로 시승할 수 있는 국민체감행사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에는 국내 최고의 자율주행 기술력을 보유한 현대자동차, 딥러닝(Deep Learning) 인공지능을 개발 중인 한국과학기술원, 르노와 국제공동연구를 진행 중인 한양대학교, 5G 자율주행을 개발 중인 KT 등 자율주행차를 개발 중인 주요기업과 대학이 참가했다.

이번 체험행사는 안전을 최우선으로 영동대로 삼성역에서 경기고교사거리까지 일부 차로를 통제하고 진행되었으며, 도로 통제에 따른 시민들의 교통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주말 오전을 활용했다.

사전예약을 통해 행사에 참여한 시민들은 도심에서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상황에 자율주행차가 스스로 대처하는 기술을 체험했다. 교통신호에 따라 교차로를 통과하고, 옆 차로에서 끼어드는 차량을 인식하여 안전하게 감속하는 기술뿐만 아니라, 갑자기 나타난 무단횡단 보행자를 감지하여 정지하고, 전방의 고장난 트럭을 안전하게 피해가는 기술도 선보였다.
 

<저작권자(c)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본 기사의 전문은 PDF문서로 제공합니다. (로그인필요)
다운로드한 PDF문서를 웹사이트, 카페, 블로그등을 통해 재배포하는 것을 금합니다. (비상업적 용도 포함)
 PDF 원문보기


  • 100자평 쓰기
  • 로그인

태그 검색
본문 검색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