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차세대 배터리 ‘전고체전지’, 열이나 충격에 강해 전기차에 적합해

  • 2018-06-22
  • 신윤오 기자, yoshin@elec4.co.kr

서울대에서 ‘전고체전지 포럼' 개최,  이세희 美 콜로라도대 교수 등 참여
‘이론에서 구현까지(From Theory To Practicality)’ 주제로 진행


삼성전자가 6월 22일 미래 유망 기술로 주목 받고 있는 차세대 배터리 기술을 주제로 ‘전고체전지 포럼(Solid-State Batteries Forum)’을 ‘삼성전자 서울대 연구소’에서 개최했다.

전고체전지는 전지의 양극과 음극 사이에 있는 전해질을 기존 액체에서 고체로 대체하는 것으로, 기존 리튬이온배터리와 비교하여 안정성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이론에서 구현까지(From Theory To Practicality)’라는 주제로 진행되는 이번 포럼에는 배터리 분야의 세계적인 석학인 이세희 美 콜로라도대 교수, 유키나리 코타니 도요타 자동차 연구소 부사장 등이 참여하여 학계와 산업계 전반에 걸친 차세대 배터리 기술의 현재와 미래가 다양한 시각에서 조망됐다.
 

이번 포럼은 해당 분야의 석학 및 기업 전문가들뿐만 아니라 교수, 학생 등 사전에 등록한 외부 연구 인력 등도 참여할 수 있는 오픈 포럼으로, 약 100여명의 외부 인사들이 사전 참여를 신청하는 등 많은 관심을 보이기도 했다.
 
삼성전자는 국내 대학 재학생 대상으로 포스터 세션을 운영하고 이 중 우수 포스터를 시상하는 등 활발한 참여를 유도했다. 특히 이번 포럼에서 집중 조명한 전고체전지(Solid State Battery)의 경우, 열이나 외부 충격에 강하여 전기차 등에 필수요소로 평가되는 등 차세대 전지의 대표적인 사례로 꼽힌다.
 
전고체전지의 기술 동향과 전망에 대해 강연한 이세희 교수는 “전고체전지의 대표적인 문제점인 계면저항은 새로운 코팅 기술로 해결할 수 있을 것이며, 양산 공정이 향후 전고체전지의 주요 기술 이슈가 될 것이다” 라고 설명했다.
 
삼성전자 종합기술원 소재연구센터 이상윤 전무는 “이번 기술포럼이 배터리 연구를 위한 정보 교류의 장이 되었기를 바란다”며 “포럼을 통해 관련 연구가 보다 활성화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2017년부터 AI(Artificial Intelligence), QD(Quantum Dot)를 주제로 미래기술 포럼을 일반에 공개하고 있으며, 올해 하반기에는 작년에 이어 AI포럼(9/12~13) 등을 개최할 예정이다.

<저작권자(c)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홈페이지 보기
  •  트위터 보기
  •  페이스북 보기
  •  유투브 보기
  • [ 럭스익스프레스 2017-11-19 오전 4:51:19 ]
  • 찬성

    (300)

    반대

    (372)

LG힘내세요!! 해마다 CES때마다 삼성과 LG덕에 어깨좀 폅니다. 혹시, 이번 CES2018때, 비행기표를 못구해서 LA에서 육로로 Las Vegas에 오셔야 한다면, 셔틀버스를 이용해 보세요. www.luxxpress.com 입니다.
  • 100자평 쓰기
  • 로그인

태그 검색
본문 검색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