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m, 한전과 손잡고 AMI용 솔루션 공동 개발한다

  • 2018-05-18
  • 박종배 기자, jbpark@elec4.co.kr

AMI용 SoC 및 디바이스 관리 솔루션 개발 협약 체결
계량칩에서 클라우드까지 보안, 접속 프로토콜 등 개발 협력

 
영국 반도체 설계(IP) 기업인 Arm(www.arm.com)과 국내 최대 공기업인 한국전력공사(KEPCO)는 개방형 전력계량 인프라(Advanced Metering Infrastructure, AMI)의 SoC 및 디바이스 관리 솔루션을 공동개발하기로 하고 5월 16일 한전아트센터에서 공동연구 협약식을 개최하였다.
 

     한국전력공사 김동섭 신성장기술본부장(왼쪽)과 Arm의 IoT 서비스 그룹 대표 디페시 파텔(Dipesh Patel).
 
Arm은 Mbed IoT 디바이스 관리 솔루션을 통해 유연하고 안전한 커넥티비티 및 디바이스 관리 기능을 한전의 AMI 시스템에 제공하게 된다.

Arm의 IoT 서비스 그룹 대표인 디페시 파텔(Dipesh Patel)은 “기업들은 IoT의 복잡성으로 인해 중대한 난관을 겪고 있다. 이들에게는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전반에 걸쳐 보안, 확장성, 편의성을 제공할 수 있는 솔루션이 필요하다”며, “25년 이상 SoC 기술 및 확장형 소프트웨어 디바이스 관리 솔루션 설계에 매진해 온 탄탄한 경험을 바탕으로, Arm은 한전과 안전한 엔드-투-엔드(end-to-end) IoT 배치를 지원할 수 있도록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한전은 보다 안전한 디바이스 시설, 관리를 위해 Arm Cortex-M33 프로세서, Arm TrustZone 기술을 갖춘 플랫폼 시큐리티 아키텍처(PSA), Mbed IoT 디바이스 관리 솔루션을 공동으로 개발하고 활용하게 된다.

한전의 김동섭 신성장기술본부장은 “AMI용 SoC 및 디바이스 관리 솔루션의 개발은 한전의 중요한 디지털 변환 프로젝트로서 고객들에게 더 나은 전력에너지 마켓 플레이스 서비스(스마트홈, 통합검침, 수요관리, 에너지 거래 등) 뿐만 아니라 강력한 보안기능까지 제공하게 한다”며, “Arm은 칩에서 클라우드에 이르는 IoT 디바이스를 안전하게 개발 및 관리하고, 연결할 수 있는 포괄적인 IoT 솔루션 기술력을 갖추고 있어, AMI용 SoC 및 디바이스 관리 솔루션 개발을 위한 한전의 공동연구 파트너로 선정됐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홈페이지 보기
  •  트위터 보기
  •  페이스북 보기
  •  유투브 보기
  • 100자평 쓰기
  • 로그인


태그 검색
본문 검색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