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5G 장비 개발 협력사에 100억 원 지원

  • 2018-05-10
  • 박종배 기자, jbpark@elec4.co.kr

- 유비쿼스·코위버에 각각 50억원씩…중소 협력사 자금 지원으로 상생협력 확대




LG유플러스는 5G 장비를 개발 중인 중소 전략협력사 유비쿼스와 코위버에 각각 50억 원씩 총 100억 원 규모의 자금 지원으로 상생을 위한 협업에 본격 나선다. 네트워크 장비 업체인 유비쿼스와 전송장비업체인 코위버는 LG유플러스의 5G 구축에 따른 주요 장비 개발과 납품을 담당한다. 유비쿼스는 가입자단의 정보 처리를 위한 엑세스망 백홀 장비를 개발하고, 코위버는 광선로 절감을 위해 여러 광신호를 하나의 광케이블에 실어 보내는 MUX(Multiplexer)와 이를 관리하는 감시장치를 개발해 공급한다.

두 회사는 LG유플러스의 이번 지원으로 보다 안정적인 기술개발 환경을 조성, 5G 장비 기술력 제고와 함께 경쟁력 상승을 통해 매출 확대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장비 국산화에 적극 앞장서는 LG유플러스는 5G 분야에 국산 장비의 본격 도입을 통한 중소업체들과의 상생협력을 높여 나갈 계획이다.

LG유플러스는 2016년부터 주요 협력사를 대상으로 무이자 대출 방식으로 신기술·신제품 개발 등에 필요한 자금을 지원해 국산 장비 업체의 경쟁력 향상의 발판을 마련해 주고 있다. 첫 해에는 200억 원의 규모의 재원을 마련해 30개 업체를 대상으로 무이자 대출을 처음 시행했고, 현재 29개 업체가 200억 원을 무이자로 사용하고 있다.

한편, LG유플러스는 이통사 중 최초로 5G 디바이스 기술요구서를 국내 단말 제조사인 LG전자와 삼성전자에 배포했다. 또한 총 35건의 5G 표준 제안에 참여해 LTE와 5G 주파수를 동시 사용하는 주파수 CA 조합 등 23건의 표준 승인을 받아 지난해 12월 완료된 ‘3GPP(3rd Generation Partnership Project)’ NSA(Non Stand Alone) 방식의 5G 표준화에도 적극적으로 기여했다.

김종섭 LG유플러스 동반성장·구매담당은 “5G 서비스에 국산장비를 우선 적용할 계획”이라며 “지속해서 중소협력사와의 상생을 위한 다각적인 지원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홈페이지 보기
  •  트위터 보기
  •  페이스북 보기
  •  유투브 보기
  • 100자평 쓰기
  • 로그인

태그 검색
본문 검색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