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신민호 CTO “ 각종 규제로 블록체인 산업에 막연한 두려움 생겨, ICO 규제부터 완화해야”

  • 2018-05-03
  • 신윤오 기자, yoshin@elec4.co.kr


신민호 케이체인 CTO


케이체인은 블록체인 서비스와 솔루션을 제공하는 글로벌 블록체인 전문 컨설팅 회사이다. 블록체인 도입 및 ICO 컨설팅, 기술개발, 리서치 랩, 아카데미를 운영하고 있다. 신민호 케이체인 CTO에게 블록체인 기술의 현재와 미래에 대해 물었다.

Q. 블록체인 기술이 뜨겁다. 더군다나, 지난 연말연초의 비트코인 투기로 그 기반 기술인 블록체인에 대한 관심이 커졌다. 지금 국내 상황은 어떠하다고 보는가.

A.
블록체인 시장에서 대한민국은 암호화폐에 대한 관심이 지대한 반면, 단호한 정부 규제로 인해 실질적인 기술적 성장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생각한다. 따라서 국내에서 개발된 블록체인 플랫폼 중 상용화 가능성이 있는 것은 거의 없다고 봐도 무방하다. 암호화폐 규제와는 달리 블록체인 기술에 국한된 규제 완화 시도가 있지만 실제 애플리케이션에 대한 규제는 여전히 깜깜무소식이다.



Q. 말씀하신 것처럼 국내 규제가 산업의 걸림돌이라고 한다. 개인정보보호 정책과도 상충하는 면이 있는데, 어떤 규제들이 어떻게 해결되어야 국내 산업을 발전시킬 수 있다 보는가.


A. 가장 먼저는 ICO이다. ICO 규제를 완화하고 제도권 안에 들여 놓으면 엄청난 부가가치를 만들어낼 것이라고 확신한다. 물론 일각에서는 ICO로 인한 사기를 문제 삼고 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ICO는 다양한 산업에서 부가가치를 낼 수 있는 새로운 방법이다.

두 번째로 블록체인 애플리케이션 개발은 적절한 테스트베드와 충분한 시행착오가 요구된다. 하지만 법률 문제로 테스트베드 단계조차 도달하지 못한 채 사라지는 프로젝트가 수두룩한 실정이다. 따라서 테스트 베드 단계에서는 정부가 규제를 완화하여 기술 발전을 도모할 수 있도록 장려해주는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Q. 법 제도 문제 외에 인력 부족 문제도 심각하다고 들었다. 해결 방법이 무엇이라 보는가. 또 다른 문제가 있다면.

A. 케이체인을 포함해서 많은 블록체인 기업들이 다양한 분야에서 채용을 하고 있다. 그러나 실제 인력채용에 어려움을 겪는 것이 사실이다. 범정부 차원에서 고용을 촉진하는 정책을 장려하고 있는데, 블록체인 산업에도 많은 지원과 연계를 해주는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무엇보다도, 블록체인 기술에 대한 규제로 인해 이 산업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을 갖는 것도 사실이기 때문에 이러한 부분에서 좀더 현명한 대안이 나오면 좋을 것 같다.



Q. 블록체인 응용 기술은 산업체가 주도하고, 원천 기술은 대학이 주도해한다고 한다. 다른 산업도 마찬가지만 블록체인 산업에는 이러한 역할 분담 내지 협력이 얼마나 중요한가.

A.
물론, 산학 협력이 굉장히 중요하기도 하지만 블록체인 산업에서는 시대에 뒤떨어진 이야기라 생각한다. 블록체인 철학은 중앙화된 주도권을 반대하며 누구나 참여하고, 누구나 기여하는 문화를 장려한다. 블록체인은 대기업이 만들거나 중앙화된 집단이 주도해서 발전시키는 것은 그 한계가 분명하다고 생각한다.

Q. 블록체인은 현재 확장성, 보안, 분산화라는 트릴레마 문제가 있다. 하나를 얻자니, 다른 하나 혹은 두 개를 잃을 수 있다는 것인데. 이러한 문제는 어떻게 해결해 나가야한다고 보는가.

A.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은 사이드체인이나 라이트닝 네트워크 등을 이용하여 확장성을 개선하고자 하고, 실제 많은 개선이 이뤄지고 있다. 물론 완벽하게 해결하진 못하지만, 본질적인 철학을 위배하지 않는 수준에서 각각의 플랫폼들이 잘 운영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이러한 시행착오를 통해서 앞으로 개발될 2세대, 3세대 플랫폼은 조금 더 진화된 형태로 나올 것이라고 생각한다. 이런 문제는 시간이 지나면 해결될 것이고, 누군가 단독으로 주도해서 해결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닌 다수의 구성원들이 동참해야만 비로소 해결될 과제라고 생각한다.

Q. 이상 거래 탐지 연구가 지속적으로 필요하다. 보안에 대한 문제와도 연관되는데, 보안에 가장 강하다는 평가를 받으면서도 아직 보안이 걱정된다는 측면은 왜 생기고 어떻게 풀어야 하는가.

A.
엔드유저 시큐리티는 지속적인 솔루션 개발을 필요로 한다. 블록체인은 완벽에 가까운 무결성 검증을 제공하지만 개인키, 패스워드를 관리하는 부분에서 보안적 결함을 지니고 있기도 하다. 또한 튜링 완전을 추구하여 VM을 구동하는 형태는 보안에 취약할 수 있다. 스마트 컨트랙트 보다는 튜링이 완전하지 않도록 코어에 핵심 기능을 구축하는 형태로 발전하는 것이 안전하다고 생각한다.

Q. 끝으로 회사의 경쟁력이나 차별성을 듣고 싶다 비전 관련. 더불어 블록체인 기술과 관련하여 업계나 정부에 할 말이 있다면.

A.
케이체인은 국내에서 비즈니스 모델부터 특허, 법률, 마케팅, 기술까지 원스톱으로 컨설팅을 제공함으로 고객사의 블록체인 도입 및 성공을 이끌 수 있다. 블록체인 기술이 제대로 발전되고 정착되며 긍정적인 사회 변화를 위해 기여하는 것 저희의 큰 목표 중 하나이다. 블록체인의 선한 유즈케이스를 선보이고자 하는 만큼 정부와 업계의 많은 관심과 지지를 부탁하고자 한다.
 

<저작권자(c)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본 기사의 전문은 PDF문서로 제공합니다. (로그인필요)
다운로드한 PDF문서를 웹사이트, 카페, 블로그등을 통해 재배포하는 것을 금합니다. (비상업적 용도 포함)
 PDF 원문보기


  • 100자평 쓰기
  • 로그인

태그 검색
본문 검색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