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각장애인도 ‘앱’ 통해 전자책 척척 읽는다

  • 2018-04-19
  • 김지은 기자, jenny.kim@elec4.co.kr

ETRI, 전자책 국제표준(EPUB3) 기반 전자출판 핵심기술 확보
그림, 표, 그래프 등 수학공식도 척척 읽어줘...정보격차 해소


시각장애인이 보다 편리하게 책을 접하도록 전자책(eBook)을 자동으로 변환해 들려줄 수 있는 기술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되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문화체육관광부의(문체부) ‘장애인 접근성 전자책 서비스 플랫폼 기술 개발’과제를 통해 국제표준 기술인 이펍(EPUB) 기반으로 일반 전자책을 시각장애인이 자유롭게 청취가 가능토록 해주는 핵심 원천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연구는 문체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KOCCA)이 국립장애인도서관의 수요 제기에 따라 문화기술연구개발지원사업의 일환으로 추진, ETRI가 과제를 수행하고 있다.



현재 이 기술은 ‘씨(SEA) 플랫폼’이란 이름으로 상표를 등록하고 사업화 준비 중에 있다. 연구진은 올해 국립장애인도서관의 도움을 받아 시각장애인을 대상으로 시범서비스도 계획 중이다.

그동안 시각장애인들이 도서를 접근하는 방식은 점자나, 음성도서, 그리고‘데이지’(DAISY)라는 시각장애인용 전용 도서였다. 그러나 이러한 방식으로 시각장애인에게 콘텐츠를 제공하기 위해선 별도의 재가공이 필요하여 연간 신간의 4 ~ 10%만 제한적으로 제공되어 왔다. 최근 발간되는 도서의 대부분이 전자책으로도 동시 발간됨에 착안, 시각장애인이 보다 편리하게 책을 접하도록 기술개발에 몰두했다.

연구진은 현재 스마트폰에서 시각장애인이 음성으로 화면상의 내용을 전달하는 스크린리더 기능을 활용해 문자정보는 일부 이해하고 있으나, 수식이나 표, 그래프, 그림 등의 내용을 전달하기 위한 표준화된 방식이 없다는 것을 확인했다. 연구진은 본 문제의 해결을 위해 수식이나 표 등과  같은 학습용 콘텐츠 표현을 위해 한국어에 특화된 독음(讀音) 규칙을 만들었다.

따라서 그동안 난제로 여겨져 왔던 책속의 표나 그림, 수식 등도 음성으로 시각장애인이 이해할 수 있게 도와주었다.

ETRI는 이 기술이 4개의 핵심기술로 구성되어 있는데 변환도구(Converter), 저작도구(Author), 리더(Reader), 서비스 플랫폼 기술이라고 설명했다. ‘변환도구’는 기존 제작된 도서를 시각장애인이 이해할 수 있는 표준 전자책규약으로 변환하는 기술이다. 또한 ‘저작도구’는 전자책 제작자가 최초 저작 단계에서부터 표준 접근성 규약에 맞게 전자책을 만들어 주는 것이다.

‘리더’는 비장애인이 전자책을 읽기 위해 필요한 기능들을 제공할 뿐 아니라 시각장애인들도 해당 기능을 동일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터치입력과 문자음성 자동변환 기술(TTS) 출력 기능을 이용해 전자책을 탐색하고 끊어 읽기 또는 연속읽기 등의 기능을 제공하는 전자책 뷰어(Viewer)이다.

끝으로,‘서비스 플랫폼’은 전자책을 검색하고 다운로드 받아 읽을 수 있게 하는 전자책 제공 서버 개념이다. 이로써 ETRI는 시각장애인에게 격차 없는 정보 접근권 및 학습권을 제공키 위해 ▲TTS를 통한 본문 읽기 기능 ▲장애인 인터랙션에 기반한 전자책 뷰어 ▲장애인 접근성 지원 차원에서 전자책을 손쉽게 저작하고 변환할 수 있는 저작도구 및 변환도구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c)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홈페이지 보기
  •  트위터 보기
  •  페이스북 보기
  •  유투브 보기
  • 100자평 쓰기
  • 로그인

태그 검색
본문 검색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