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라이트 네트웍스, 대기시간 1초 미만의 ‘라이브 스트리밍 솔루션’ 공개

  • 2018-04-09
  • 박종배 기자, jbpark@elec4.co.kr

전세계 어디서나 어떤 지역으로도 비디오를 스트리밍
WebRTC((Web Real-time Communication) 기술 기반의 새로운 솔루션


4월 9일부터 12일까지 사흘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방송 장비 전시회인 'NAB 2018'에서 ‘라임라이트 비디오 플랫폼 및 비디오 전송 서비스(Limelight Video Platform and Video Delivery Services)’에 대한 향상된 기능과 함께, 서브-세컨드(Sub-second, 1초 미만)의 대기시간을 구현한 새로운 솔루션을 선보인다.

라임라이트의 새로운 WebRTC 기반 라이브 스트리밍 솔루션은 추가로 특별한 플러그인(plug-ins)을 사용하지 않고도 표준 웹 브라우저에서 지원되는 확장 가능한 개방형 기술을 기반으로 1 초 미만의 대기시간을 구현한다. 라임라이트 오케스트레이트 플랫폼(Limelight Orchestrate Platform)에 WebRTC 스트리밍 기술이 통합됨으로써, 컨텐츠 배포자들은 짧은 대기시간을 요구하는 스포츠 방송, 겜블링, 게임, 실시간 경매와 같은 라이브 비디오 스트리밍 워크플로우를 손쉽게 구현할 수 있다.

라임라이트 네트웍스의 제품 관리 총괄 수석 디렉터인 스티브 밀러-존스(Steve Miller-Jones)는 "라임라이트는 고객들이 가장 큰 규모의 라이브 이벤트 및 VOD(주문형 비디오) 이벤트를 방송급의 품질로 모든 장치에 전송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라며 “WebRTC 기반의 저-지연(low-latency) 라이브 스트리밍은 플러그인(추가적으로 실행을 위한 프로그램 설치)을 추가하지 않고도, 1 초 미만의 대기시간을 구현하면서, 모든 주요 브라우저에서 기본적으로 지원되는 글로벌 라이브 비디오를 원활히 전송할 수 있게 해준다”라고 말했다.

라임라이트의 비디오 전송 서비스(Video Delivery Services)는 라임라이트의 글로벌 사설 파이버 백본 CDN을 통해 라이브 및 VOD(주문형 비디오) 미디어 관리, 패키징, 방송 품질의 비디오 전송을 거의 모든 스크린에 전송할 수 있도록 해준다.

<저작권자(c)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홈페이지 보기
  •  트위터 보기
  •  페이스북 보기
  •  유투브 보기
  • 100자평 쓰기
  • 로그인

태그 검색
본문 검색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