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로드소프트, 기업 74%가 2년 내 클라우드 커뮤니케이션 도입 계획있어

  • 2018-03-07
  • 박종배 기자, jbpark@elec4.co.kr

- 서베이 참가 기업 중 74% 2년내 클라우드 커뮤니케이션 도입 계획
- 상황 지능, 관련 문서 및 커뮤니케이션 기록 실시간 확인 능력 중요 요소로 꼽아


시스코의 자회사가 된 브로드소프트(BroadSoft Inc.)가 실시한 서베이에 따르면 기업 가운데 74%는 향후 2년 내에 클라우드 UC를 도입할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브로드소프트는 클라우드 전화, 미팅, 메시징 및 컨택센터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 분야 업체다. 이 같은 결과는 전세계 1,000여명의 기업 내 IT 분야 의사결정권자(미국, 영국, 브라질, 독일, 프랑스, 호주, 뉴질랜드)를 대상으로 실시한 브로드소프트 클라우드 콜라보네이션 서베이(BroadSoft Cloud Collaboration Survey)에서 나온 것이다.

마이클 테슬러(Michael Tessler) 브로드소프트 CEO는 “클라우드 협업 전화, 미팅, 메시징, 고객 관리 시장은 급성장 추세에 있다. 이와 관련해 우리 파트너사들은 이번 서베이에서 드러난 것처럼 보안과 신뢰성, 번들형 네트워크 서비스 및 높은 수준의 모바일 통합과 관련된 우려와 수요에 잘 대응할 수 있는 입지를 가졌다”며 “시장 내 경쟁은 갈수록 치열해지고 있다. 향후 2년 내에 구매와 관련된 결정이 내려질 수 있는 만큼 완전한 형태의 제품과 효율적인 디지털 전략을 시장에 언제 내놓는지 그 타이밍이 매우 중요해질 것이다”고 밝혔다.

이번 서베이 결과는 클라우드 UC가 이제 상당수 기업들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전략에 있어 핵심 요소로 자리잡았음을 명확하게 보여준다. 응답자 가운데 78%는 클라우드 커뮤니케이션 솔루션을 통해 업그레이드 부담이 낮아지고 민첩성이 높아졌다고 밝혔다. 또한 IT 운영 관련 작업량이 줄어들었다는 응답자가 70%, 원격 업무 커뮤니케이션을 위한 모빌리티가 증대되었다는 응답자가 69%를 차지했다.

클라우드 혁명은 최첨단 기술에 대한 기대로 이어지고 있다. IT 분야 의사결정권자들은 상황 지능과 더불어 모든 관련 문서 및 커뮤니케이션 기록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능력을 가장 중요한 요소로 꼽았다(75%). 성과 및 생산성 모니터링을 위한 고급 분석 능력(73%), 인공지능(62%)이 그 뒤를 이었다.

디지털 전환을 준비하기 위해 기업들은 근본적으로 솔루션 구매 과정을 즉각적으로 재점검할 필요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들은 소속 기업이 사용하는 클라우드 UC 솔루션의 핵심적인 필요 사항으로 통합형 및 번들형 서비스 제공(70%), 우수한 사용자 경험(78%) 및 신뢰성을 지목했다. 구매 기업들의 주요 우려 사항으로는 보안(80%), 제어 능력(78%), 품질(70%)이 꼽혔다.

<저작권자(c)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100자평 쓰기
  • 로그인

태그 검색
본문 검색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