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계올림픽 깜짝 스타 ‘컬링’ 특허 기술로 대중화 되나

  • 2018-03-06
  • 신윤오 기자, yoshin@elec4.co.kr

기존 빙상을 마루 바닥으로 대체한 플로어 컬링 특허 증가

동계 올림픽 ‘컬링’ 종목의 인기가 높아지면서 컬링 대중화 기술들이 국내에서 특허 출원되고 있다.

특허청(청장 성윤모)에 따르면, 컬링 관련 국내 특허출원 건수는 ’94년부터 ’13년까지 총 5건에 불과했으나, 러시아 소치올림픽이 개최된 해부터(’14~’17) 총 26건이 출원되어, 약 5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평창 동계올림픽 준비가 본격화된 ’17년에만 13건이 출원되어, 기존 컬링이 갖는 문제점과 한계들을 극복하려는 기술적 시도들이 급증하는 추세다.



주요 특허출원 기술들을 살펴보면, ’13년까지는 주로 컬링스톤에 대한 출원(80%)이 주를 이룬 반면, ’14년 이후에는 기존 컬링스톤의 개선이 약 38%, 기존 빙상을 마루 바닥으로 대체한 플로어 컬링이 23%, 스크린 골프처럼 IT 기술이 접목된 스크린 컬링이 15%, 사용자의 데이터를 분석하여 피드백하는 컬링 훈련 시스템이 12%를 차지하고 있어, 기술 분야가 다양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14년 이후 출원인 통계를 살펴보면 중소기업이 약 54%(14건), 대학교 산학협력단이 약 27%(7건), 개인이 약 19%(5건)로 다양한 것으로 조사되어, 컬링에 대한 대중적 관심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스크린 골프처럼 IT 기술 접목하기도

컬링 대중화에 기여할 수 있는 주요 기술인 ‘플로어 컬링’은 아이스링크와 유사하도록 특수 도료가 코팅된 마루 바닥 위로 합성수지와 화강암을 압축한 컬링스톤을 투구하는 방식이다. 플로어 컬링을 이용하면 빙상을 위한 설비와 유지 비용, 컬링 장비 비용이 절감되어, 동계스포츠인 컬링을 계절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즐길 수 있다.

또한 스크린 골프처럼 IT 기술을 접목하여 실내에서도 컬링 게임을 가능하게 한 ‘스크린 컬링’도 있다. 컬링스톤을 밀어 투구하면 주변에 설치된 센서가 컬링스톤의 속도, 회전 등을 감지하며 컬링스톤의 예상 경로를 스크린을 통해 제공한다. 좁은 실내공간에서도 컬링 경기를 가능하게 하는 첨단기술이다.

이러한 컬링의 대중화 기술들은 컬링의 시간?공간적 제약을 해소하고, 경제적 부담을 낮추어 대중들이 컬링을 쉽게 접할 수 있게 한다. 이를 통해 컬링 종목의 대중화와 저변 확대에 기여하고, 나아가 동계올림픽에서도 컬링 강국으로 가는 지름길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허청 김용정 주거생활심사과장은 “평창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컬링의 대중화를 가능케 하는 특허 기술들이 급증하고 있다”며,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컬링이 좋은 성과를 거두어 국민적 관심을 얻고, 나아가 환경적 제약 및 경제적 부담 없이 쉽게 즐기는 생활 스포츠의 하나로 자리잡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c)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본 기사의 전문은 PDF문서로 제공합니다. (로그인필요)
다운로드한 PDF문서를 웹사이트, 카페, 블로그등을 통해 재배포하는 것을 금합니다. (비상업적 용도 포함)
 PDF 원문보기


  • 100자평 쓰기
  • 로그인


태그 검색
본문 검색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