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XP반도체, 차세대 하이브리드 및 전기차 개발 플랫폼 발표

  • 2018-02-21
  • 박종배 기자, jbpark@elec4.co.kr

차세대 전기차용 컨트롤 알고리즘 및 에너지 관리 작업의 설계
테스트에 사용할 수 있는 고성능 프로세싱 플랫폼


NXP 반도체는 전기차 개발 플랫폼 ‘그린박스(GreenBox)’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그린박스는 자동차 제조사 및 공급업체들이 NXP의 S32 자동차 프로세싱 멀티코어 플랫폼에서 차세대 하이브리드 및 전기차 개발을 시작할 수 있는 여건을 제공한다.

전 세계적으로 배출 가스에 대한 규제나 연비 기준이 더욱 강화되고 있는 추세다. 이에 기존 자동차 제조사나 신규 시장 진입업체들은 전기차와 하이브리드 모델 출시에 대한 부담도 늘고 있다. 이러한 배경에서 그린박스는 차세대 하이브리드 및 전기차에 필수적인 새로운 제어 알고리즘과 에너지 관리 작업을 설계하고 테스트할 수 있는 고성능 프로세싱 플랫폼을 제공한다.

 

그린박스는 NXP의 차세대 S32 전기화(electrification) MCU를 위한 개발 플랫폼 중 하나이다. 이 개발 플랫폼은 NXP S32 자동차 프로세싱 플랫폼의 일부로서, 보안이 우수하며 폴트 톨러런트(fault tolerant)로 설정 되었다. S32 전기화 MCU는 미래의 전기/하이브리드 전기자동차(EV/HEV) 애플리케이션이 요구하는  집약적인 계산 및 메모리 요건을 해결하도록 한다.

개발자는 그린박스를 통해 고급 타이머, 모터 제어 주변 장치 및 아날로그 서브 시스템 등 고도로 최적화된 고성능 주변 장치 조합을 사용해, 자체 개발한 하드웨어와 연결할 수 있다.

그린박스는 두 가지 구성으로 제공된다. 하나는 완전형 전기차 개발용으로, 모터 제어 및 배터리 관리 기능을 지원한다. 다른 하나는 하이브리드 개발용으로 전기차 뿐만 아니라 기존 엔진 제어 기능도 지원한다.

최근 중국, 인도, 프랑스 및 미국 내 몇몇 주와 일부 국가들은 내연 기관 생산 중단 법안을 이미 통과 시켰거나 향후 그럴 의사가 있음을 시사했다. 또한, 하이브리드 및 전기차는 성장세를 보이는 반면, 내연 기관의 연간 성장률은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레이 코닌(Ray Cornyn) NXP 차량 동역학 및 안전 사업부 부사장은 “자동차의 긴 개발 주기와 규제 동향, 시장 지표를 고려할 때, 자동차 제조사들은 차세대 전기화 프로세서가 나오기 전인 지금부터 하이브리드/전기차 시스템 개발에 착수해야 한다. 그린박스는 자동차 제조사들에게 하드웨어 개발 환경을 제공해 이러한 과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홈페이지 보기
  •  트위터 보기
  •  유투브 보기
  • 100자평 쓰기
  • 로그인


태그 검색
본문 검색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