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심, 저전력 소형 산업 자동화 제품 설계 도와주는 센서 트랜스미터 발표

  • 2018-02-08
  • 박종배 기자, jbpark@elec4.co.kr

MAX12900, 최대 50% 전력 및 공간 절감 효과 제공
 
맥심 인터그레이티드 코리아(대표 최헌정, www.maximintegrated.co.kr)가 초저전력 고집적 4-20mA 센서 트랜스미터 ‘MAX12900’을 출시했다. 시스템 설계자는 MAX12900을 활용해 정밀도 높은 저전력 소형 산업 자동화 제품을 설계할 수 있다.
 
MAX12900은 산업 자동화와 공정 제어, 루프 전원 방식의 4-20mA 전류 트랜스미터, 원격 계측 장비, 스마트 센서에 적합한 솔루션이다. 더욱 진화된 4-20mA 센서 트랜스미터 개발을 위해 시스템 설계자는 광범위한 온도 조건에서 측정 정밀도를 높이고 소형 인클로저(encloser)에 적합하게 크기를 축소해야 한다. 센서 출력은 최대 4mA인 전체 센서 트랜스미터 시스템의 엄격한 전류 설계 조건을 충족시켜야 한다.
 


MAX12900은 기존 솔루션에 비해 최대 3.5배 낮은 10ppm/°C 전압 레퍼런스 온도 드리프트(drift)와 최대 0.01% 선형성으로 시스템 정밀성을 높인다. 5mmx5mm 패키지 크기의 소형 풋프린트(footprint)에 10개의 블럭이 통합돼 기존 4-20mA 센서 트랜스미터 대비 공간을 20~50% 획기적으로 줄여준다. 내장된 고전압 LDO(Low Dropout Regulator)와 전력 시퀀싱 기능을 추가해 4-20mA 센서 트랜스미터의 전력 공급이 간소화된다. 전류 소모량을 줄이면 최대 요구되는 전류는 250uA에 불과하기 때문에 기존 솔루션과 비교해 최대 50%의 전력 절감 효과를 제공한다. 
 
MAX12900 솔루션은 2와이어(2-wire), 3와이어, 4와이어 구성으로 마이크로컨트롤러(microcontroller)의 펄스 폭(pulse width) 변조 데이터를 4-20mA 전류로 전환함으로써 시스템 구현을 단순화해 비용을 줄여준다. 이 솔루션은 32핀 TQFN 패키지로 이용 가능하며 -40°C~+125°C 온도 범위에서 동작한다.
 
독일 산업자동화 센서 전문 업체 IFM의 전자 개발 압력 센서 부문 대표 유르겐 슈몰링거(Juergen Schmollinger)는 “맥심 MAX12900는 2와이어, 3와이어 구성도 사용할 수 있어 설계 유연성이 높다. 정밀도 또한 높아 중급, 고급 4-20mA 트랜스미터에 사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c)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홈페이지 보기
  •  트위터 보기
  •  페이스북 보기
  •  유투브 보기
  • 100자평 쓰기
  • 로그인

태그 검색
본문 검색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