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대용량 데이터도 IoT 네트워크로 전송한다

IoT 서비스 확대 기대
  • 2017-11-14 오전 11:16:57
  • 박종배 기자, jbpark@elec4.co.kr

올해 8월부터 에릭슨·퀄컴과 상용 LTE 기지국에서 테스트 통해 기술 고도화
음성·사진 등 중·대용량 데이터도 IoT 네트워크 통해 전송 가능                                                                                          로라 네트워크와 ‘LTE Cat.M1’ 연동도 성공… 하이브리드 IoT 네트워크 경쟁력 강화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 www.sktelecom.com)은 LTE 기반 최신 IoT 망 기술인 ‘LTE Cat.M1’ 기술 개발을 완료했다고 12일 밝혔다.
 
‘LTE Cat.M1’은 지난해 3월 국제 표준화단체 3GPP에서 표준화한 기술로 최고 1Mbps의 속도를 제공한다. 기존 대용량 IoT 망 기술인 LTE-M보다 배터리 수명·데이터 전송 효율 등에서 한층 발전한 기술이다. 이를 활용하면 음성·사진 등 중·대용량 데이터 전송이 필요한 서비스도 가능해져 고객의 IoT 네트워크 활용폭이 대폭 확대될 전망이다.
 
※    IoT 네트워크 중 로라(LoRa)와 NB-IoT는 저용량·저전력 데이터 전송을 필요로 하는IoT 서비스가 가능하고, LTE Cat.M1과 LTE-M은 대용량 데이터 전송 서비스가 가능
 
 

SK텔레콤은 지난해 12월 ‘LTE Cat.M1’ 기술을 개발해 올해 초 분당 종합기술원 시험망에서 기술 검증을 마쳤다. 특히, 올해 8월부터는 에릭슨·퀄컴과 국내 최초로 상용 LTE 기지국에서 기술 적용 및 필드 테스트를 통해 기술을 고도화 해왔다.
 
‘LTE Cat.M1’은 기존 LTE-M 대비 통신 모듈 가격이 저렴해 IoT 기기 제작 비용을 크게 낮출 수 있다. 이에 따라 다양한 업체들이 IoT 생태계에 동참할 수 있을 전망이다. 또, 낮아지는 제작 비용만큼 제품 구매 고객들의 이용료 부담도 줄어들어 IoT생태계가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SK텔레콤은 저전력·저용량 데이터 전송이 필요한 서비스에는 로라(LoRa) 네트워크로, 대용량 데이터 전송이 필요한 서비스에는 LTE-M 네트워크로 IoT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번에‘LTE Cat.M1’ 기술을 확보함에 따라 LTE-M의 진화를 기대할 수 있게 되었다.
 
SK텔레콤은 ‘LTE Cat.M1’과 로라 상용 네트워크 연동에도 성공했다. IoT 기기에서 수집된 음성 등과 같은 상대적으로 큰 데이터는 ‘LTE Cat.M1’으로, 기기의 위치나 수치 정보 같은 저용량 데이터는 로라 네트워크로 전송해 하나의 서버에서 분석하고 관리할 수 있다.
 
예를 들어, 도난·화재 감시 시스템에서 침입 감지 및 연기·온도 등 센서 정보는 로라 네트워크를 통해 수집하고, 현장의 사진 전송, 알람 및 기기 제어 등은 ‘LTE Cat.M1’ 네트워크를 통해 할 수 있다.
 
SK텔레콤 박진효 네트워크기술원장은 “’LTE Cat.M1’ 기술 개발은 IoT 네트워크 진화의 중요한 기반을 확보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특히, IoT 서비스 유형에 따른 최적 네트워크 기술을 확보해 하이브리드 IoT 네트워크 경쟁력이 강화되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100자평 쓰기
  • 로그인

태그 검색
본문 검색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