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퀄컴, 세계 최초 ‘10나노 서버 프로세서’ 양산

  • 2017-11-09 오전 10:23:08
  • 박종배 기자, jbpark@elec4.co.kr


삼성전자와 퀄컴은 오랜 기간 동안 파운드리 분야에서 전략적 협력 관계를 유지해 왔으며 최근 14나노와 10나노 등 첨단 공정을 적용한 모바일 프로세서 양산에 이어 서버용 프로세서로까지 영역을 확대했다.

삼성전자 파운드리 사업부장 정은승 사장은 “고성능에 특화된 삼성전자 10나노 핀펫 공정 기술과 퀄컴의 최첨단 SOC 디자인이 결합된 서버 프로세서가 데이터센터 서버 시장의 판도를 바꿀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16.10월 업계 최초로 양산을 시작한 10나노 로직 공정(10LPE)을 적용하여 퀄컴의 ’스냅드래곤 835‘를 생산한 데 이어 ’17.4월 10나노 2세대 공정(10LPP) 개발을 완료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지난달, 성능과 안정성을 인정받은 10나노 기반의 8나노(8LPP) 공정도 개발하는 등 시장과 고객의 다양한 요구에 적극 대응하고 있다.

<저작권자(c)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홈페이지 보기
  •  트위터 보기
  •  페이스북 보기
  •  유투브 보기
  • [ 럭스익스프레스 2017-11-19 오전 4:51:19 ]
  • 찬성

    (3)

    반대

    (3)

LG힘내세요!! 해마다 CES때마다 삼성과 LG덕에 어깨좀 폅니다. 혹시, 이번 CES2018때, 비행기표를 못구해서 LA에서 육로로 Las Vegas에 오셔야 한다면, 셔틀버스를 이용해 보세요. www.luxxpress.com 입니다.
  • 100자평 쓰기
  • 로그인

태그 검색
본문 검색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