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리어, LG화학 오창1공장에 AX8 열화상카메라 공급

  • 2016-07-05 오전 10:32:19
  • 편집부

오창1공장 전력설비 온라인 실시간 감시 시스템에 플리어 AX8 8대 채택
전력 관련 사고예방 및 사고 예상 시점 예측 통한 사전 대응에 효과

전 세계 열화상 카메라 시장점유율 1위인 열화상 전문기업 플리어시스템 한국지사(FLIR Systems Korea, 한국 대표: 앤드류 칼톤 타이크)는 LG화학 오창1공장의 전력설비 온라인 모니터링 시스템에 FLIR AX8 열화상 카메라를 공급했다고 밝혔다. 


AX8 열화상카메라는 54ⅹ25ⅹ95 mm로 크기가 작은 데다 설치가 용이해 가공 및 생산 작업장, 데이터센터, 발전소 및 변/배전 시설, 운수 및 대중교통 시설, 냉동창고 및 각종 저장시설 등 중요한 전기 및 기계설비의 모니터링에 적합하다. 이 제품은 시설에 대한 연속적인 상태 모니터링 동영상을 실시간 스트리밍으로 제공할 뿐 아니라 사용자가 설정한 온도보다 과열된 부분이 탐지되면 자동으로 경보음을 발신한다. 이를 통해 사용자는 시설물의 온도 관련 문제점을 조기에 감지함으로써 예기치 못한 정전사고나 서비스 중단, 설비 고장, 각종 안전사고 등에 미리 대처할 수 있다.  

LG화학 오창1공장은 이상 발열설비 및 케이블 중간접속 개소, 유입식 콘덴서 등 사고 위험이 높은 전력설비의 온라인 CBM(Condition Base Management) 관리를 위한 실시간 모니터링 시스템에 플리어 AX8 열화상카메라를 도입했다. 


▲ LG화학 오창1공장의 중앙관제소

이번에 공급된 AX8 열화상카메라는 총 8대로, 6대는 주요 전력설비 모니터링용으로, 2대는 화재감시용으로 활용된다. 각각의 장비가 수집한 모든 데이터는 공장 내 CCTV 네트워크를 통해 중앙관제소로 전달되어 실시간으로 확인이 가능하고, 이상 온도가 검출될 경우 경보를 발생하도록 시스템이 구축되었다.  

오창1공장 전력공급설비를 총괄 관리하는 에너지팀 전기기술파트 김홍균 과장은 “플리어 AX8 열화상카메라를 활용한 온라인 감시로 사고를 예방하는 것은 물론, 사고 예상시점까지도 예측이 가능하여 계획 휴전 및 부품 교체 시점을 판단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대표적인 사례로 SA(Surge Arrester) 내부 배리스터 소손으로 인한 이상 발열을 발견하고, 계획 휴전 전까지 안정적으로 설비를 운영하는 데 AX8 열화상카메라의 큰 도움을 받은 바 있다”고 소개했다.

현재 오창1공장에서는 플리어 열화상카메라 장비를 활용한 시설 점검을 통해 월 평균 5건 이상의 문제점을 발견해 필요한 조치를 취함으로써 공장 내 모든 시설에 안정적인 전력공급이 이루어지도록 하고 있다. 


▲ LG화학 오창1공장의 FLIR 열화상카메라를 활용한 설비 점검 장면 

LG화학 오창1공장은 충북 청주시 오창과학산업단지 내 12만 3,000㎡ 부지에 대규모 생산시설을 갖추고 전기자동차 및 에너지 저장 장치(ESS)용 2차전지를 비롯해 다양한 디스플레이 소재와 광학 소재를 생산한다. 특히 전기차용 배터리 생산과 관련해서는 단일 공장 기준 세계 최대 생산능력을 갖추고 있으며, 현재 연간 5,000만셀을 생산 중이다. 

플리어 AX8 자동화용 열화상카메라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홈페이지(www.flir.com/ax8)에서 확인 가능하다.

<저작권자(c)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홈페이지 보기
  •  트위터 보기
  •  페이스북 보기
  •  유투브 보기
  • 100자평 쓰기
  • 로그인

태그 검색
본문 검색
TOP